도담이 이야기2018. 5. 15. 15:32

 

지난 달 초, 

생일 선물을 꼭 광한루에 가서 사야한다는 아들 때문에

계획에도 없던 가족 나들이를 하게되었다.

회사일로 너무 바빠서이긴 하지만

아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부족한 것이 맘에 걸려서일까?

남편도 선뜻 도담이의 요구를 들어주었다.

 

 

 

 

선물 사러 가기 전에 광한루에 들러서 한 바퀴 둘러 보는데

그냥 가긴 아쉬워 잉어 먹이도 사주었다.

왠지 여기 오면 잉어 먹이는 꼭 주고 가야할 것 같음.

 

 

 

광한루 구경을 간단히 마친 도담이는

본격적으로 쇼핑을 시작했는데

 

 

 

후문쪽으로 쭈욱 늘어선 기념품 가게를 모두 들어가

실컷 구경하고 마지막에 고른 선물은

귀여운 장식용 항아리와 주전자, 그리고 소쿠리였다.

공방 주인 아주머니가 그러는데

얼마전엔 어떤 할머니가 손주에게 선물할거라며 검정색 항아리를 찾더란다.

손주가 항아리를 모은다면서... ㅋㅋ

 

 

 

 

 

 

광한루 정문 맞은 편 쪽에는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예쁘게 꾸며놓아서 도담이도 몇 장 찍어주었다.

 

광한루에서 행사도 있다했는데 그것도 못보고...

춘향테마파크에도 들러봤으면 좋았을텐데

목적 달성을 한 도담이도, 피곤해보이는 남편도

둘 다 내켜하지 않아서 그냥 돌아왔다.

 

대신 돌아오는 길에

줄서서 사먹어야하는 유명한 빵집에 들러

왠만하면 안기다리는 남편이

빵순이 마누라를 위해 30분 넘게 줄을 서서 빵을 사주었다.

먹기 바빠서 빵 사진은 없지만 맛있게 잘 먹었음~

 

미세먼지에 춥기도 하고

아쉬움이 많이 남았던 나들이였지만

아들 덕분에 우리 세식구 오붓한 시간 가져서 참 좋았다.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