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2. 10. 12. 07:10
728x90

텐트에서 도담이가 두번째로 재미있게 했던 놀이는

바로 까꿍놀이^^


29개월이 넘었음에도

도담이는 아직도 까꿍놀이를 좋아하는군요.



옆으로 슬며시 숨었다 나오는 장난끼 어린 모습에

저도 사진을 찍으며 맞장구를 쳐주었습니다.



" 어? 도담이 어딨지? 저기있나? "



" 아! 거기 보이네~ 까꿍~ "



" 어? 또 어디갔지? "



" 까꿍~ 여기있네! "

" 꺄아~ 까르르르 "


엄마가 맞장구 치며 함께 놀아주니 좋아서 어쩔줄을 모릅니다. ㅋㅋ



뻔히 다 보이는데도 안보이는 척~

까꿍 한마디에도 까르르 넘어가는 아들...


하지만 그런 아들의 모습을 보는 재미에도 불구하고

반복해서 계속 놀아주다 보면 지치거나 시들해지기 마련이지요.



그래도 왠만하면 아들이 먼저 실증내기 전까지는 계속 놀아주려고 했는데...



" 어흥~~ " 하는 표정으로

갑자기 튀어나와 엄마를 놀래키는 도담이었답니다.

3살 아들에게 제대로 당했지요 ㅋㅋㅋ


이제는 엄마를 놀릴줄도 알고...

가끔은 능글능글 엄마를 약올리기도 하는 도담이 ㅡ.ㅡ;;


에효~~ 아이가 커가면서 바닥나는 건 체력만이 아닌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까꿍놀이에서 어흥~
    진화되었네요 ^^

    2012.10.12 07:53 [ ADDR : EDIT/ DEL : REPLY ]
  2. 재미있었는데....벌써 옛날이야기가 되었네요.
    까꿍놀이~

    2012.10.12 09:26 [ ADDR : EDIT/ DEL : REPLY ]
  3. 어릴 때는 텐트치고 노는 게 어찌나 재미있었던지요.
    모기장만 쳐도 신나게 놀았던 기억이 납니다.

    2012.10.13 09:26 [ ADDR : EDIT/ DEL : REPLY ]
  4. 너무 행복해 보이네요 ~ ^^
    잘 보고 간답니다 ^^

    2012.10.13 12:41 [ ADDR : EDIT/ DEL : REPLY ]
  5. 아하. 재밌겠네요. 텐트놀이 아이들이 무척 재밌어 하잖아요.ㅎㅎ

    2012.10.13 22:1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