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1. 10. 30. 09:07
728x90


출산 예정일을 한 달 정도 남기고 부랴부랴 찾은 출산용품점.
필요한 품목들을 미리 체크해 가긴 했지만 직원분의 도움을 더 많이 받았습니다.
제품도 그냥 직원분이 추천해 주신걸로 거의 구매를... ^^;;

요즘 엄마들은 다들 인터넷이다 뭐다 미리 검색해서
여기저기서 샘플도 받아 쓰고 어떤게 좋은 건지 미리 다 알아가서 산다는데
전 요즘 엄마가 아닌 건지 그런 거엔 그닥 신경을 쓰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당시에 반드시 모유수유를 하겠노라 마음 먹고 있었지만 만일을 대비해 젖병도 3개를 구매했습니다.
피죤에서 나오는 모유실감 젖병~ 물론 직원분의 추천으로 산거랍니다. ㅋ



예정일을 훌쩍 넘겼는데도 나올 생각을 안하던 녀석!!
유도분만 날짜를 잡아놨더니 그제야 나오려고 신호를 보내더군요.

끝까지 자신이 남자임을 밝히지 않았었는데
세상에 나오자마자 탯줄 자르고 사진찍는 아빠를 향해
소변총을 아주 제대로 쏘아준 도담이^^

어느 부모나 마찮가지이겠지만
남편도 저도 그 감격스러운 순간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병원에서도 조리원에서도 한두시간 간격으로 아이가 울때마다 수유실로 불려가면
공부한데로 한쪽 먹이고 트림 시키고 다른쪽 먹이고 트림 시키고
그 시간까지 정확하게 맞추려다 보니 기본 수유시간이 1시간이었습니다.
그렇게 수유한번 하고나면 진이 다 빠진듯 했답니다.

절벽이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가슴이 작은 저였기에
젖이 제대로 돌지 않을까봐 무척 걱정을 많이 했었는데요
오히려 수유실에선 다른 엄마들의 부러움을 살 정도로 젖이 잘 나왔습니다.

도담이가 빨기도 아주 야무지게 빨아줘서
피가 날 정도로 헐고 상처도 났는데
그 쓰라림이 가라안고 적응되기까지 참 오래 걸리더군요.

한참 젖몸살을 앓을 땐 눈물 찔끔거리며 마사지하고 유축하고
양배추를 붙이고 다니기도 했습니다.

밤에라도 잠좀 자야지 싶어 간호사분에게 유축한 걸 가져다 주고는 먹여달라 했더니
조리원에서 나오는 날엔 유두혼동까지 왔었네요.
하지만 꼬박 하루 아이와 실랑이를 벌였더니 괜찮아 졌답니다.



엄마 젖 먹고 수유쿠션 위에서 잠든 도담이^^;
당시엔 느끼지 못했었는데 지금보니 제법 살이 올랐었네요~



저는 산후조리를 시댁에서 했는데요
무거운 육아서적을 들고 가긴 뭣하고
그래서 필요할 것 같은 내용들을 이리 메모해서 가지고 갔습니다.

분명히 도움된 부분도 많았지만 이론은 이론...
현실에 부딪히니 변수도 많고 책대로 따라하기가 쉽지 않더군요.




처음 한 달 정도는 수유 간격, 시간, 대소변 횟수를 일일이 기록했었는데요
지금 보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 피곤해서 빼먹은 부분도 있네요 ㅋ )

한시간~ 두시간 간격으로 정말 수시로 아이가 찾을 때마다 젖을 물렸는데
매일같이 잠을 설치고 제대로 씻지도 못해 제 몰골이 말이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달을 거듭할 수록, 그리고 이유식을 시작하면서 수유 횟수가 조금씩 줄긴 했습니다.
하지만 돌이 지나서도 밤중 수유를 끊지는 못했답니다.

밤중 수유를 떼려고 맘 먹을 때마다 아이가 심하게 아파서 그냥 먹이게 되고...
나중에는 제 몸이 피곤하니까 그냥 젖을 물린채 잠이 드는 날이 많아졌거든요.

그런데 돌이 지나자 두돌까지는 젖을 먹이겠다 다짐한 제 마음이 흔들리기 시작했습니다.

" 아직도 젖 먹어? 이제 그만 떼야지~ 나중되면 억새져서 더 힘든데 어쩌려고 그래? "
부모님과 친지분들도 그렇고 주위에서도
잘한다고 격려해주는 사람보다는 걱정스러운 말을 건네는 사람이 더 많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도담이가 밥을 잘 안먹어서 제 마음이 많이 심란했었답니다.



그래서 두더달 전부터 베지밀을 사다 먹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도담이가 잘 안먹으려고 해서 하루에 많이 먹어야 한 개...
베지밀을 늘리면서 젖을 서서히 줄여가려고 했는데 쉽지만은 않았습니다.

그런 절 보신 시어머니와 작은 어머니는 그렇게 해선 안된다고
하루 이틀 아예 안주고 고생해야 한다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젖 떼려면 베지밀도 빨대로 먹이지 말고 젖병에다 먹이라구요.



유두 혼동이란걸 겪고 두려운 마음에 사다놓은 젖병은 거의 사용을 안했었는데요
사실 도담이가 젖병을 안 빨려고 했던 것도 이유였습니다.

' 설마... 이렇게 준다고 먹을까? '
반신반의 하면서도 한번 시도나 해보자 싶어
찬장 깊숙이 넣어둔 젖병을 다시 꺼내 소독하고 베지밀을 부어 주었는데요
신기하게도 그자리에서 한병을 거의 다 먹어버리더군요.




19개월... 다른 아이들 같았으면 벌써 뗏을 젖병을 물고 좋아하는 도담이^^;;

덕분에 모유수유는 아침에 한번, 자기전에 한번~ 그렇게 두번으로 줄였습니다.
도담이랑 실랑이 벌이는 일 없이 아주 자연스럽게요.

조만간 하루 한번으로 줄일 예정이랍니다^^
이대로라면 올해가 가기전에 젖을 뗄 수 있을 것 같아요.

모유가 나오지 않아서 먹이고 싶어도 못먹이고 속상해 하는 엄마들...
젖몸살이 너무 심해서 모유수유를 어쩔 수 없이 포기하는 엄마들...
아이가 분유에 알러지가 있어서 고생하는 엄마들...

그분들에 비하면 저는 정말 큰 어려움 없이 완모에 성공한 케이스지만
그 시간들이 결코 쉽지만은 않았습니다.

힘들고 고생스러운 만큼
건강하게 쑥쑥 잘 자라주는 아이를 보면서
더 큰 보람과 뿌듯함을 느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친정엄마는 도담이가 100일 정도였을 때부터 젖 빨리 떼라고 성화셨는데
그렇게 힘들게 키운 딸자식이 헬쓱하고 피곤해 보여서 안쓰러워 그러신걸
그땐 미처 깨닫지 못하고 서운하게만 여겼었네요.

정말 이쁘고 사랑스러운 손주지만
그래도 엄마에겐 딸자식이 우선인 것을요...

아마도 제가 젖 뗀 소식을 전하면 친정엄마가 젤루 기뻐하실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