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1. 11. 5. 09:39
728x90


어느덧 20개월에 접어든 도담이...
아이를 키우면서 순간순간 힘들고 지칠 때도 있었지만
막상 이리 부쩍 자란 모습을 볼 때면
언제 이렇게 컸나 싶습니다.

조금씩 스스로 하는 법을 배워가고 있는 도담이...
아직도 엄마 손길이 필요 하다고 때쓰는 일이 더 많지만
서툰 손놀림으로 뭔가 혼자 해보겠다고 할 때는
그 모습이 참 귀엽고 기특합니다.

로션도 이제는 혼자 바르겠다고...
손에 조금 짜서 얼굴에 톡톡 바르는 시늉을 하기도 하는데요
그것도 조준이 잘 안되는지 귀에다 톡톡 두드리는 모습에 웃음이 나기도 한답니다.



그런데... 혼자 로션을 바르려다 그만 뚝! 떨어져 버린 꼭지...
저것이 저리 쉽게 빠지는 건지 미쳐 몰랐었네요~
아님 도담이 힘이 너무 셌던걸까요? ㅋ



하지만 도담이는 떨어진 꼭지에도 아랑곳 않고
로션 바르기를 계속 시도 합니다.




하지만... 아무리해도 로션이 나오지 않자



꼭지를 다시 끼워보려고 합니다.
저게 없으면 안된다는 걸 눈치챘나봐요 ㅋ



아무리 해도 안되니까 결국엔 저보고 해달라고 신호를 보냅니다.
다행히 다시 끼우니 잘 나오더군요^^;;

아직 힘을 잘 조절하지 못해서 이런일이 가끔 생기긴 하지만
도담이도 여러번 이런 경험을 하면서 힘 조절 하는 법을 터득해 가겠지요?
그렇게 되기까지 집에 성한 물건들이 얼마나 남아있을지는 모르겠지만요 ㅋ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