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1. 11. 2. 07:08
728x90


도담이가 더 아가였을 때 사용했던 천기저귀...

일회용 기저귀를 함께 쓰다보니 편리한 일회용의 유혹을 뿌리치지 못하고
얼마안가 천기저귀는 도담이 전용 수건으로 쓰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아주 가끔은 남편의 장난에 이용 되기도 했습니다.



남편에게 도담이 목욕좀 시키라고 부탁하고 부엌일을 하고 있었더니
어김없이 발동한 남편의 장난끼~~ ㅋ

목욕을 끝냈으면 얼른 로션 바르고 기저귀부터 채워야하는데 
천기저귀를 아이 몸에 묶어 놓고서는 혼자 잼있다고 웃습니다.

" 우리 아들 패션 어때? "
" 그러다 쉬하면 어쩌려고?! "
" 쉬하면 수가 치우면 되지... ㅎㅎ "
" ㅡ.ㅡ;;; "



근데 저리 입혀 놓으니 무슨 로마시대 패션 같기도 하고
귀엽긴 하네요^^;;



헛!! 여기서부턴 19금... ^^;;




수줍은듯한 워킹 뒤에 날려주는 섹시한(?) 표정 ㅋ
그리고 옷자락 사이로 살짝살짝 보이는 스마일... ㅇㅎㅎ

도담이도 이제 큰 아가인데... 미안~~



저 손에 잡은 것이 문틀이 아니라 화살이었다면 딱 큐피드 컨셉인데... 아쉽군요 ㅋ
하지만 화살 없이도 엄마, 아빠를 사랑에 빠지게 만들었으니~~~

" 도담이 넌~ 영원한 우리집 큐피드야~~ "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