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1. 11. 9. 07:36
728x90


도담이가 로션을 바르고 있는 저 곳은 시댁 안방입니다.
지난 8월 휴가겸 시댁에 갔을 때 저희 가족이 저 방에서 잠을 잤었답니다.
도담이 목욕 시키고 로션 바르는 것도 저 방에서 해줬어요.

그런데 일주일 정도 시댁에 있는 동안
도담이가 로션만 손에 쥐면 꼭 저 자리에 앉아서 다리에다 로션을 바르더군요 ㅋ

집에선 딱히 그런적이 없는데
우리집이 아니라 낯설어서 그랬는지...
암튼 시부모님도 그런 도담이 모습을 무척 신기해 하셨답니다.^^



" 도담아~ 아퍼! 살살해. "



얼마나 세게 두드렸는지 다리가 빨갛게 되었는데도 도담이는 아무렇지 않은가 봅니다.
저 부분이 뼈가 있어서 정말 아플텐데...

" 너 설마... 감각이 없는거야? "




아픔도 잊은채 로션 바르기의 무아지경에 빠진 도담이 ^^;;
반대쪽 다리에도 톡톡톡 두드려주고는



뚜껑을 닫으려고 하네요.
다리에 로션을 잔뜩 짜놓기만 하고 문지를 생각은 하지도 않습니다. ^^;;

짐이 많아 일부러 샘플을 가지고 갔는데 저렇게 다 써버리고...
나중엔 로션이 안나온다고 울었답니다.ㅋ

도담이의 이런 모습이 가물가물 하신지...
시어머니께서 어제 전화를 하셨네요~
도담이가 보고 싶다고... 한번 내려오라구요.

지난달에 친지분 결혼식에서 뵙긴 했는데
복잡하고 정신도 없고 해서 인사만 드렸었거든요.
추수때라 많이 바쁘실텐데 도와드리러 가지도 못하고...
남편 일때문에 자주 못찾아 뵈서 너무 죄송스럽습니다.
조만간 한번 다녀와야겠어요.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