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7. 12. 21. 17:36

 

도담이 7살 때

연습용 젓가락을 좀 더 어려워 보이는 단계로 바꾸어 주었다.

머지않아 초등학생인데 여전히 유아용 젓가락을 사용하는 게 맘에 걸려서...

엄지 부분에 링이 없긴한데 그렇더라도 받쳐주는 부분이 있어서

그닥 어렵지 않게 사용 하더라.

... 그냥 유아용 젓가락과 크게 차이가 없는 것 같음.

 

그래도 억지로 연습시키는 건 안하기로했다.

안그래도 밥 늦게 먹어서 잔소리 듣는데

그것까지 하면 밥 먹는 시간이 너무 힘들지 싶었다.

 

초등학교 입학 하고 걱정을 했던 것 중 하나도 급식이었다.

편식도 심한편인데다 식사 시간이 너무 길어서...

아니나 다를까 1학기땐 담임 선생님께서도 걱정스런 말씀을 하셨었다.

하지만 다행히도 2학기엔 많이 좋아져서 종종 칭찬을 받기도 했단다.

 

 

 

 

" 엄마! 저 이제 젓가락질 할 수 있어요! "

" 진짜? 그럼 오늘 일반 젓가락으로 먹을까? "

" !!! "

 

며칠 전 도담이가 이제 젓가락질 할 수 있다며

아주 자랑스럽게 이야기를 했다.

보란 듯이 젓가락으로 반찬을 집어먹는 도담이에게 맘껏 칭찬을 해주고

남편에게도 인증샷을 보냈다. ㅋㅋ

 

1학년이 끝날 무렵 드디어 젓가락질을 하게 된 도담이^^

젓가락질 하나 가지고 유난스러워 보일지라도

도담아 정말 대견해!!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