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2. 10. 20. 07:17
728x90



요즘 도담이는 이러고 놉니다 ㅋㅋ


엄마가 가스렌지 청소하는 틈을 타

삼발이까지 가져다 놓고 가스렌지인양~~

무지 만족스러워 하더라구요.




이불장 이불 다 꺼내놓고

나름대로 주방으로 꾸몄는데

엄마 눈엔 냄비들이 미끄러져 떨어질까 위태롭기만 합니다.


잘 때 치워 놓음 일어나서 또 저렇게 만들어 버리니... 

도담아~ 이건 좀 아니지 않니?


전세금이 너무 올라서 이사 가려고 집을 내놓았는데

도담이 저러고 있을 때 집 보러 오면 참 난감할 것 같습니다.


저도 부동산에 알아봐서 몇군데 집을 보러 다녔는데

도담이는 집 보러 가는 걸 너무 좋아 했습니다.


집 보러 갈 때마다 싱크대 문 부터 여는 도담이 때문에

부동산 사장님도 난감하셨을 거에요 ㅠㅠ


엄마가 집을 구경하는 그 잠깐동안에도

냄비를 꺼내서 놀려고 하니...

나중에는 부동산에 있는 작은 싱크대까지 접수 했네요.


지난 추석 땐 시댁에서

도담이가 냄비를 가지고 노는 모습을 처음 본 작은 어머니께서

이런 말씀까지 하셨답니다.


" 세상에 이런일이에 내보내야 겠는데!? "


물론 농담으로 하신 말씀이셨지만

도담이 노는 걸 볼 때면  

아주 가끔은 저도 그런 생각이 드는군요 ㅋㅋ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