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2. 10. 17. 07:24
728x90



8월에 여름 휴가 갔을 때

아들을 데리고 물 속에 들어가 신나게 놀아주는 남편을 보며

내심 의외라고 생각을 했었습니다.


작년 여름인가는 바닷가에 갔었는데

물 근처에는 얼씬도 안했던 남편인지라... ^^;;



얕은 곳에서 돌멩이만 던지고 놀다가

아빠에게 안겨 깊은 곳으로 들어간 도담이는

당연히 무서워했습니다. ㅎㅎ;;



" 내가 웃는 게 웃는 게 아니랍니다 ㅠㅠ "


누군가를 향해 손을 흔들며 웃고는 있지만

잔뜩 얼어있는 도담이 표정만 봐도 얼마나 무서운지 짐작이 가지요? ㅋ



그런데 그 때 어디선가 불쑥 나타난 조카가 남편을 공격하기 시작했습니다.


도담이는 안중에도 없고

남편을 밀고 때리고 매달리고...

보는 사람들이 아찔할 정도였답니다.


그 순간 저도 도담이가 물에 빠질까봐 얼마나 가슴을 졸였는지 모릅니다.


도담이를 안고 있으니 제대로 대처도 못하고

그냥 맞고만 있다가 겨우 물 속을 빠져나온 남편...


물놀이 하던 조카들과 놀아준다는 게

남편이 장난을 좀 심하게 쳤던 모양인데 잘못 건드린 거였죠~


이건 뭐... 자신이 원인 제공을 했으니 뭐라고 할 수도 없고...

하마터면 괜히 아들만 잡을 뻔 했습니다.


장난도 사람 봐가면서 적당히 쳐야지...

받아들이는 사람이 장난으로 생각안하면 서로 마음 상하기 십상인 것 같습니다.


이뻐하는 조카라 웃으며 넘기긴 했지만

남편도 어쩜 속으로 ' 담부턴 놀아주나 봐라! '하며

꽁~ 하고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ㅋㅋ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
    장난은 적당히~

    2012.10.17 08:01 [ ADDR : EDIT/ DEL : REPLY ]
  2. ㅎㅎㅎ조카녀석 물에 빠져 허우적거렸던 기억이 떠오르네요.
    장난...적당히 쳐야지요.

    2012.10.17 08:37 [ ADDR : EDIT/ DEL : REPLY ]
    • 큰일날 뻔 했군요... 물 속에선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니 더 조심해야할 듯 해요^^;;

      2012.10.19 08:19 신고 [ ADDR : EDIT/ DEL ]
  3. ㅋㅋㅋㅋ 장난인데 큰일 날뻔했네요...
    장난도 때와 장소를 가려야 할듯 하네요 ㅋㅋ

    2012.10.17 09:59 [ ADDR : EDIT/ DEL : REPLY ]
  4. 물이 불보다 더 무섭습니다.
    그래도 항상 아이들 곁에서 지켜주면 괜찮을 듯 합니다~~

    2012.10.17 10:02 [ ADDR : EDIT/ DEL : REPLY ]
  5. ㅋㅋ 어쩜 좋아요.
    복수는 나의것...조카님이 맘 먹고 달려 드십니다.ㅎㅎ

    2012.10.18 06:5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