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2. 9. 12. 07:32
728x90






시댁 주방에서 한참 주방놀이를 하고있는 도담이...

냄비에 뚝배기에 후라이펜까지 종류별로 다 나와있습니다.


" 남자 애가 뭘 이런 걸 가지고 놀아? "

" 이제 냄비 그만 갖고 놀아~ "

할머니네 오자마자 주방부터 찾아들어가는 손주에게

시부모님이 하시던 말씀입니다.


뭐 지금은 당연하게 여기십니다.

도담이가 달라고 손을 이끌면 못이긴 척 내려주시고

옆에서 한 입 달라고 맞장구도 쳐주시구요.


얼마전 까지만 해도

냄비나 주방살림에 너무 집착을 하는 것 같아서

내심 저도 걱정을 했었는데요


지금은 뭔가 그쪽으로 관심이 있어 그러나 싶어

지켜보는 중이랍니다.


시댁만 그런 게 아니라 어느집에 가든지 싱크대 문부터 여는 아들...

식당에 밥 먹으러 가도 주방구경을 하고 싶어서 안달하는 도담이 랍니다.


지난주에 시댁 식구들이랑 저녁을 먹으러 간 식당에서도

할머니 손을 이끌고 주방쪽으로 가던 도담이...


그런데 집에 돌아오자마자 다용도 실로 가더니

오래되서 지금은 사용하지도 않는 압력밥솥을

평소엔 달라고 하지도 않았던 걸 기어이 내려달라고...

그러더니 추를 움직이며 놀더랍니다.


어머님 말씀이

식당에서 커다란 압력 솥에 밥을 하고 있었는데

그때 추가 움직이는 걸 보고 따라하는 것 같다고...

어머님도 예사롭지 않게 여기시는 듯 했습니다.


교회에서도 장래의 요리사로 소문이 나서

유치부실에 주방놀이 장난감이 있는데

도담이가 가면 이제는 아이들이 알아서 양보를 해주네요.


어쩌면 저희가 다양한 장난감을 사주지 못하고

그만큼 다양한 놀이를 함께해 주지도 못해서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그렇더라도 좀 유별난 구석이 있는 것 같긴 하네요. ㅋ

이제 겨우 29개월이니

도담이 행동에 좀 더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야 겠습니다.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헉..
    펼쳐 놓은 주방살림들이.. @@

    29개월이니 앞으로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지요 ^^
    주변에 여자 같아서 걱정이던 남자아이가있었는데..
    4살을 넘어 5살이 되어가더니..
    결국 그 아이도 남자더군요.. ㅡㅡ;;
    어릴적은 얌전해도 나이가 들면서 본성이 나오나봐요... -0-;;

    2012.09.12 07:56 [ ADDR : EDIT/ DEL : REPLY ]
  2. 다양한 놀이를 체험할수록 창의력이 쭉쭉 커집니다~~
    마음껏 놀게 하세요^

    2012.09.12 10:46 [ ADDR : EDIT/ DEL : REPLY ]
  3.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2012.09.12 11:34 [ ADDR : EDIT/ DEL : REPLY ]
  4. 집안일(?)엔 남녀구분이 없다능!

    2012.09.12 11:34 [ ADDR : EDIT/ DEL : REPLY ]
  5. 총과 자동차 장난감 좋아하는 여자 아이들도 있는걸요, 뭐. ^^
    도담이의 주방기구 사랑, 아무 문제 없다고 봅니다. ^^

    2012.09.12 12:10 [ ADDR : EDIT/ DEL : REPLY ]
  6. ㅎㅎㅎ 좀있으면 장사하는 놀이를 할겁니다.ㅎㅎ
    완전 독 무대인데요~ 재밌게 놀아 주시는듯 합니다.

    2012.09.12 17:0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