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2. 9. 14. 08:27

일자형 기저귀, 크린베베... 3살 아들의 사용기^^


9월 초에 시댁에 내려갈 때

이틀을 예정으로 갔기 때문에

도담이 기저귀도 거의 딱 맞춰서 챙겨갔었습니다.


그런데 태풍으로 망가진 하우스 보수하는 일이 늦어져서

하루를 더 머물게 되었답니다.


하는 수 없이 저녁 늦게 기저귀를 사러 갔는데

마트는 아무래도 인터넷보다 비싼데다

제품도 가격대가 높은 것들 위주였습니다.


그나마 그 중에서 젤루 싼 걸로 사려고 비교하던 중에

아래칸에서 크린베베라는 제품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하기스에서 나오는 것 같은데... 왜 이렇게 싸지?



이렇게 싼데는 뭔가 이유가 있겠지 의심스러우면서도

마침 진열된 사이즈도 대형이고 해서

그냥 싼 맛으로 한 번 써보자 싶어 덥썩 집어들었습니다.



그런데 집에 와서 뜯어보니 허거덩~

밴드가 없는 그냥 일자형 기저귀였습니다.



뒷면도 살펴보긴 했는데 왜 밴드가 없는 걸 못봤을까요? 

일자형 기저귀? 써보지 않아서 이런 건지 확실히 몰랐습니다.

설마... 대형인데 밴드가 없을라구? 그런 생각을 했던 것도 같습니다.


그보다 먼저 가격에 눈이 멀었던 거겠지만요. ㅠㅠ


그런데 저와 비슷한 실수를 저지르는 분들이 가끔 있나봅니다.

친구에게 기저귀 잘못샀다는 얘기를 해주었더니 그러더라구요.


자기도 얼마전에 마트에서 어떤 아주머니가

이미 뜯어서 두어개 사용한 기저귀를 교환하러 온 걸 봤는데

제가 산 것과 같은 제품이었다고...

근데 직원이 교환을 해주더라네요~~



하지만 이미 뜯은 걸 바꾸진 못하겠고...

아쉬운데로 팬티 안에 입히니 쓸만은 합니다.


이제 배변훈련도 시작 했겠다

집에서 사용하기는 괜찮겠더라구요.


아는 분은 아이 배변 가리기 전에 사놓은 기저귀가 남아서 나눠주시던데

저는 이걸로 버텨볼랍니다. ㅋㅋ



그리구 얼마전에 애기를 낳은 아는 언니에게서

일자형 기저귀 사용하는 좋은 방법도 하나 배워왔습니다.




도담이가 쉬해서 버리는 기저귀 밴드쪽만 잘라서



요렇게 쓰는거지요 ^^



도담이가 움직여서 심하게 흔들렸지만

그냥 밴드 기저귀 한 것 같지요?


물론 부작용도 있긴 합니다.

뒤는 고정이 안되서 도담이가 심하게 움직이면 빠지기도 하고

도담이가 일부러 빼기도 하고요.

뒤쪽엔 테이프라도 붙여야 할까봐요 ㅋㅋㅋ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