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2. 8. 14. 05:30
728x90


[ 2012 . 8 . 3 ]


이맘때쯤이면 시댁에서 가족 모임이 있습니다.

멀리 있는 식구들하고도 휴가 날짜를 맞춰서 함께 물놀이를 가거든요.


결혼하고 첫 모임때는 입덧 때문에 못가고

두번 째 모임때는 가긴 갔는데 도담이가 너무 어려서 물놀이를 제대로 못하고


작년엔 물놀이 갔다가 갑자기 비가 억수로 쏟아지는 바람에 그냥 돌아왔는데

다행히 이번엔 날씨가 좋아서 우리 도담이도 나름 신나는 물놀이를 즐기고 왔습니다.


물놀이를 다녀온 곳은 전북 동상면에 있는 어느 계곡이었는데

물이 많이 깊지 않아서 아이들이 놀기 참 좋았습니다.



계곡에 도착해서 물을 보자마자 뛰어 들어가려던 도담이...



그런데 튜브는 무섭다고 타려고 하지도 않더군요.

그저 물에 발 담그고 퐁당퐁당 돌멩이만 던질 뿐~

남편은 아들이 던질 돌멩이 주워다 주느라 바빴답니다.


그러다가 남편이 도담이를 큰 바위 위에다 앉혀버렸는데요

애가 잘못 움직여서 빠질까봐 조마조마 하더군요.




근데 도담이도 무서웠는지 조신하게 앉아서 두리번 거리기만 하더라구요 ㅋ

그 모습을 지켜보던 고모들이 하는 말...

" 도담이 인어공주~ 아니 인어왕자 같아 ^^ "



누군가 나타나 자신을 빨리 구해주길 바라는 도담왕자... ㅋㅋ


지금이야 무섭다고 저러고 있지만

내년 여름엔 저런 바위 위로 올라가 다이빙을 하려고 들겠지요.

지켜보는 엄마, 아빠 간담이 서늘할 정도로 ㅎㅎ;;



방문 감사드립니다^^

오늘두 행복하세요~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