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2. 9. 27. 08:28
728x90

지난주 문화센터 '마노아' 수업에서는

소방관에 대한 놀이 활동을 했었습니다.


평소 소방차 장난감이랑

소방차 나오는 동화책을 너무 좋아하던 도담이라

이 날 수업도 정말 좋아할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그건 저의 착각이었습니다.



빨간 바디삭스로 촉감놀이, 몸놀이를 하고

바디삭스를 망토처럼 두르고 소방관 모자도 쓰고

그래야하는데...


도담이는 전혀 하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아니 싫어했다는 표현이 맞을 것 같네요.



나중에 선생님이 나눠주신 장난감 소화기에는

엄청 관심을 보였던 도담이...




강의실 여기저기를 다니면서 불끄는 흉내를 냈습니다.



하지만 장애물(터널,평균대,다리) 통과하는 놀이에서는

또 지루해 하던 도담이... ㅡ.ㅜ


제가 몇 번을 같이 해보자고 시도를 했지만

오히려 집에 가자고 저를 문쪽으로 이끌었답니다.


" 있다가 우리 비눗방울 놀이 하고 가야지~ "

하면서 달랬는데...



역시나 비눗방울 놀이할 땐 너무너무 신나했네요^^;;



이 날 선생님이 마노아 도장을 도담이 발에도 찍어주셨는데

이거 가린다고 양말도 신발도 거부하는 바람에

도담이를 안고 다녀야 했습니다. ㅋㅋ



이번이 마노아 세 번째 수업이었는데요

두 번째 수업까지는 도담이가 흥미도 보이고 잘 따라와 줘서

정말 뿌듯한 마음이었답니다.


그래서였을까요?

도담이가 안하려고 하니까

억지로 해보라고 부추기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도담이가 더 싫어했던 것 같아요.


하지만 돌이켜 보니 이게 아닌데 싶었습니다.

무언갈 가르치기 위해서 문화센터 다니는 게 아닌데...

놀이활동을 통해 자연스레 친구들과 어울리게 하고 싶었던 건데...


어느순간 저는 다른 아이들에 비해서

도담이가 좀 더 잘해주길 바라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도담이를 위한 수업이 아니라

엄마의 욕심을 위한 수업이 되어버린 건 아닌지...


오늘은 문화센터 네 번째 수업이 있는 날입니다.

오늘 수업 주제는 뭘까... 궁금해 지는군요.

도담이가 좋아할만한 주제였으면 참 좋겠는데요^^


하지만 그렇지 못하더라도

억지로 아이에게 어떤 활동을 강요하지는 않으려고 합니다.

그저 아이가 최대한 즐겁게 활동할 수 있도록 도와주려구요.


쉽진 않을 것 같습니다.

아이의 눈 높이에 맞춰서 함께 무언갈 한다는 것이...

노력이 많이 필요할 것 같네요.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담이 이야기2012. 9. 18. 08:14
728x90

아들의 요리모자로 깜짝 변신한 아빠의 마스크^^



아빠 마스크를 머리에 쓰고 주방놀이를 하고 있는 도담이...

마스크가 어쩜 이리 맞춤한 듯 머리에 딱 맞는지

마침 주방놀이를 하고 있으니 요리모자를 쓴 것 같습니다.




행주를 들고 열심히 냄비를 닦고 있는 모습^^;;




청소가 끝나고 행주를 삶는 것도 잊지않더라는...

엄마가 저 냄비를 행주 삶을 때 쓴다는 걸 도담이도 아는거죠 ㅎㅎ;;



그런데...

행주를 손에 꼭 쥐고서

멀리 창밖을 바라보고 있는 도담이 모습에서

문득 예전에 봤던 " 소공녀 "가 떠오르는건???



바로 요 장면 때문이었나봅니다. ㅋㅋ


배경과 옷차림은 다를지언정

표정과 포즈만큼은 싱크로율 100% ^^;;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담이 이야기2012. 9. 17. 09:51
728x90

29개월~ 엄마 옷 입는 것 까지 참견하는 도담이^^


올 여름이 유난히도 더웠던 탓일까요?

가을 바람이 제법 차갑게 느껴집니다.

이러다 금방 겨울이 되는 건 아닌지...


그래도 아직 집에서는 반팔에 반바지 차림이지만

도담이와 외출이라도 할라치면

옷 입히는 것도 큰 일입니다.


자기 마음에 안드는 옷은

입지 않으려고 도망을 다니거든요.


근데 잘 입던 옷도 어느 날은 싫다고 하니

도담이의 변덕과 비위를 맞춰주는 일이 쉽지만은 않습니다.


그런데 하루는 도담이가 엄마가 입은 옷 까지 참견을 했습니다.


그 때 제가 입고 있던 옷이 어깨에 단추가 달린 거였는데

그걸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 단쮸 " 라고 하기에

기특하다고 여기고 있을 때였습니다.


느닷없이 엄마 옷을 들추고 잡아당기더니

마음대로 안되니까 울어버리더군요.


왜 그러냐고 물어도 옷을 잡아 당기며 울기만...

말을 못하니 이럴 땐 참 답답하더라구요.


옷을 계속 들추는 것이 벗기려고 하는 것 같아서 벗었는데

바지까지 벗으라고 잡아 당기는 도담이... ㅡ.ㅜ

그래서 아예 다른 옷으로 갈아입었습니다.


그런데 옷을 갈아입고 났더니

뒤로 돌아 앉아서 아무일 없었다는 듯 놀더군요.

참 나~ 어이가 없어서 ㅡ.ㅡ;;


" 이제 엄마 옷 입는 것 까지 참견하는 거야? "



그 날 입었던 옷입니다.

이렇게 보니 색깔도 칙칙한 게 아이들이 안좋아할만 한가 싶기도 한데

며칠 후에 다시 입었을 땐 아무 반응도 보이지 않더랍니다.


사실 제가 옷을 잘 못입긴 합니다.


그래서 중요한 모임이나 행사가 있을 땐

남편이 제 코디를 대신 해줍니다.

옷을 사러가도 남편이 거의 골라주고요.


하지만 세 살 난 아들까지 엄마 옷에 참견할 줄은 몰랐네요.

요즘 아이들은 엄마 외모에도 신경을 많이 쓴다던데...


아빠와 아들이 나란히 앉아서

엄마가 옷 입을 때마다 잔소리하는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담이 이야기2012. 9. 12. 07:32
728x90






시댁 주방에서 한참 주방놀이를 하고있는 도담이...

냄비에 뚝배기에 후라이펜까지 종류별로 다 나와있습니다.


" 남자 애가 뭘 이런 걸 가지고 놀아? "

" 이제 냄비 그만 갖고 놀아~ "

할머니네 오자마자 주방부터 찾아들어가는 손주에게

시부모님이 하시던 말씀입니다.


뭐 지금은 당연하게 여기십니다.

도담이가 달라고 손을 이끌면 못이긴 척 내려주시고

옆에서 한 입 달라고 맞장구도 쳐주시구요.


얼마전 까지만 해도

냄비나 주방살림에 너무 집착을 하는 것 같아서

내심 저도 걱정을 했었는데요


지금은 뭔가 그쪽으로 관심이 있어 그러나 싶어

지켜보는 중이랍니다.


시댁만 그런 게 아니라 어느집에 가든지 싱크대 문부터 여는 아들...

식당에 밥 먹으러 가도 주방구경을 하고 싶어서 안달하는 도담이 랍니다.


지난주에 시댁 식구들이랑 저녁을 먹으러 간 식당에서도

할머니 손을 이끌고 주방쪽으로 가던 도담이...


그런데 집에 돌아오자마자 다용도 실로 가더니

오래되서 지금은 사용하지도 않는 압력밥솥을

평소엔 달라고 하지도 않았던 걸 기어이 내려달라고...

그러더니 추를 움직이며 놀더랍니다.


어머님 말씀이

식당에서 커다란 압력 솥에 밥을 하고 있었는데

그때 추가 움직이는 걸 보고 따라하는 것 같다고...

어머님도 예사롭지 않게 여기시는 듯 했습니다.


교회에서도 장래의 요리사로 소문이 나서

유치부실에 주방놀이 장난감이 있는데

도담이가 가면 이제는 아이들이 알아서 양보를 해주네요.


어쩌면 저희가 다양한 장난감을 사주지 못하고

그만큼 다양한 놀이를 함께해 주지도 못해서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그렇더라도 좀 유별난 구석이 있는 것 같긴 하네요. ㅋ

이제 겨우 29개월이니

도담이 행동에 좀 더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야 겠습니다.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담이 이야기2012. 9. 6. 08:20
728x90




이번에 시댁에 갔을 때

시부모님이 다니시는 교회에서

도담이가 친구를 사귀었습니다.^^


이전엔 서로 봐도 본채만채 그랬었는데

제가 둘을 서로 인사 시키고 악수를 하랬더니 하더라고요~


예배 끝나고 밥먹으러 가는데

친구가 도담이 손을 잡고 식당까지 안내를 해줬습니다.

그 뒷모습이 어찌나 귀엽던지요 ㅋㅋ


식당앞에선 자기 신발을 먼저 벗고

멀뚱멀뚱 서있는 도담이 신발도 벗겨주려고 하더군요.

개월수로 따지면 도담이가 형인데 오히려 동생 같았습니다.


어린이집도 다니지 않는데다

교회에 다닌다곤 해도 아직 또래 아이들과 어울려 놀진 않아서

친구 손을 꼭 잡고 따라가는 도담이 모습이 마냥 신기하기만 했었답니다.


말 못하고 표현은 못해도

친구가 뭔지... 도담이도 알고 있는 듯 합니다.


도담이에게 친구가 필요한 시기가 온 것 같아요.

어쩌면 다른 아이들에 비해 조금 늦는지도 모르겠네요.


엄마가 활동적이지 못하다보니

아이도 그 영향을 많이 받는군요.

그래서 도담이에게 미안한 마음이랍니다.


어린이집을 보낼까 고민도 되었지만

우선은 문화센터부터 시작을 하려고 가을학기 등록을 했습니다.


오늘이 문화센터 가는 첫날이네요^^

처음이라 저도 살짝 설레는군요.


일주일에 한 번이지만

선생님이랑 또래친구들이랑 함께 놀고 어울리면서

새친구도 많이 사귀고 그랬으면 좋겠어요.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