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2. 10. 14. 07:30




엄마표 미술놀이 책을 구입했을 당시엔

나름 의욕이 넘쳤습니다.

아들하고 정말 잘 놀아주리라!!!

하지만 그게 쉽지 않더랍니다.

제가 원하는대로 시키는대로 아들이 따라주지도 않을 뿐더러

뒷처리 문제로 꺼려지는 부분도 있구요

막상 하더라도 아들이 알아서 놀고 저는 지켜보는 일이 더 많았습니다.

하지만 그렇게라도...^^;;

놀이 활동 준비만 해주면 재미나게 놀아주니 고맙더라구요.

분명 도담이에게도 도움이 될거라는 생각도 들었구요.

그런데 최근엔 책을 펼쳐보기는 커녕 미처 생각도 못하고 있다가

지난달에 도담이가 책꽂이에서 이 책을 빼와서

혼자서 넘기며 보는 걸 보고서야 깨달았답니다.

요즘엔 통 이런 놀이를 못해줬구나...





그제서야 저도 책을 훑으며 간편하게 해줄 수 있는 게 없나 찾아봤는데요

그 때 눈에 들어온 게 국수 놀이 였습니다.

마침 국수도 있겠다

전지가 없어서 대신 신문지를 깔고

냄비에다 국수를 한줌 담아 주었습니다.





" 우와~ 국수네... 우리 이거 가지고 놀까? "

하지만 도담이는 제말이 끝나기 무섭게

국수를 입으로 가지고 갔습니다.

" 구슈 구슈 " 그러면서... ㅡ.ㅜ





" 도담이 배고파? 그건 생으로 먹으면 안되요~ "

혹시 출출해서 그런가 싶어 얼른 치즈과자를 만들어 주었는데

한 두개 받아 먹고는 또다시 국수를 먹는 겁니다.





먹고...





또 먹고...

" 그건 빼빼로가 아니야~~!! "






그러다 뒤늦게서야 좀 제대로 노는가 싶었는데

던지고 밟고 그런 걸 또 집어 먹는 바람에 빨리 정리를 해버렸습니다.

오도독 오도독 쩝 쩝

소리까지 내가며 참 맛있게도 먹길래

저도 한 가닥 집어 먹었네요.

약간 짠맛이 도는 밀가루 맛인데

맛으로 먹는 건지 재미로 먹는 건지...

나중에는 냉장고에 넣어 논 걸 찾아와서는

자꾸만 꺼내달라고 해서 한두가닥 내주고 다른데로 숨겨버렸습니다.

아주 가끔이야 괜찮겠지 하겠는데

너무 자주 그러니까 이것도 참 난감하네요.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담이 이야기2012. 9. 12. 07:32






시댁 주방에서 한참 주방놀이를 하고있는 도담이...

냄비에 뚝배기에 후라이펜까지 종류별로 다 나와있습니다.


" 남자 애가 뭘 이런 걸 가지고 놀아? "

" 이제 냄비 그만 갖고 놀아~ "

할머니네 오자마자 주방부터 찾아들어가는 손주에게

시부모님이 하시던 말씀입니다.


뭐 지금은 당연하게 여기십니다.

도담이가 달라고 손을 이끌면 못이긴 척 내려주시고

옆에서 한 입 달라고 맞장구도 쳐주시구요.


얼마전 까지만 해도

냄비나 주방살림에 너무 집착을 하는 것 같아서

내심 저도 걱정을 했었는데요


지금은 뭔가 그쪽으로 관심이 있어 그러나 싶어

지켜보는 중이랍니다.


시댁만 그런 게 아니라 어느집에 가든지 싱크대 문부터 여는 아들...

식당에 밥 먹으러 가도 주방구경을 하고 싶어서 안달하는 도담이 랍니다.


지난주에 시댁 식구들이랑 저녁을 먹으러 간 식당에서도

할머니 손을 이끌고 주방쪽으로 가던 도담이...


그런데 집에 돌아오자마자 다용도 실로 가더니

오래되서 지금은 사용하지도 않는 압력밥솥을

평소엔 달라고 하지도 않았던 걸 기어이 내려달라고...

그러더니 추를 움직이며 놀더랍니다.


어머님 말씀이

식당에서 커다란 압력 솥에 밥을 하고 있었는데

그때 추가 움직이는 걸 보고 따라하는 것 같다고...

어머님도 예사롭지 않게 여기시는 듯 했습니다.


교회에서도 장래의 요리사로 소문이 나서

유치부실에 주방놀이 장난감이 있는데

도담이가 가면 이제는 아이들이 알아서 양보를 해주네요.


어쩌면 저희가 다양한 장난감을 사주지 못하고

그만큼 다양한 놀이를 함께해 주지도 못해서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그렇더라도 좀 유별난 구석이 있는 것 같긴 하네요. ㅋ

이제 겨우 29개월이니

도담이 행동에 좀 더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야 겠습니다.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담이 이야기2012. 6. 27. 07:27

석달 전... 팬케이크를 만들 때 도담이와 함께 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물론 도담인 엄마가 거의 만들어 놓은 반죽을 수저로 몇번 휘휘 젓는 게 다였지만

저지레하지 않고 얌전하게 잘 해주었었답니다.


그래서 그 다음에 또 도담이에게 반죽을 맡겨 보았는데 왠걸요~

그만 팬에 굽자며 반죽을 가져 갔더니 울음을 터트린 도담이...


할 수 없이 반죽을 조금 남겨서 가지고 놀라고 주었는데

상위에 반죽을 부어서 손으로 만지며 놀더라구요. ㅡ.ㅡ;;


그 다음 부터는 도담이에게 반죽을 맡기지 않게 되었는데요

대신 제가 뭔가 반죽을 만든다 싶으면 도담이가 먼저 달라고 떼를 쓰곤 한답니다.ㅋ



그래서 하루는 아주 신문지 까지 깔아놓고 직접 반죽을 만들게 해줬어요.

양푼에 밀가루랑 물을 부어 섞게 해주구

그릇에 밀가루를 조금 담아 줘서 수저로 반죽에 떠 넣어가며 놀게 했어요.

내친김에 달걀도 하나 깨드려서 넣어주구요.



처음엔 옆에 흘리지 않고 얌전히 잘 놀던 도담이...

엄마 마음은 계속 그렇게만 놀아주면 좋겠지만

그러면 아이가 아니지요 ㅎㅎ;;




컵으로 반죽을 신문 위에 퍼내고는

발로 밟고 문지르고 하는 통에 신문도 찢어졌답니다.





하지만 그걸로는 부족했는지 밀가루를 더 뿌릴려고 하는데

손에 반죽이 묻어서 맘대로 안되나봐요 ㅋㅋ


이왕에 시작한 거 사진 찍으면서 실컷 놀아라 했는데요

그나마 다행인 것은 깔아놓은 신문 위에서만 놀아서 그나마 뒤처리가 쉬웠다는 거~


그래도 아이 씻기고 옷에 묻은 반죽 씻어내고...

엄마 입장에선 귀찮기도 하고 참 번거로운 일입니다.


아이들에겐 이렇게 몸으로 만지고 주무르고 하면서 놀게 해주는 게 좋다지만

엄마 입장에선 뒤처리 생각에 선뜻 그렇게 해주기가 쉽지 않더라구요.

하지만 아이를 키우면서 이런 생각은 잠시 접어두어야겠지요?


그런데 밀가루 반죽은 옷에 묻으니 세탁이 어렵네요.

손으로 비벼도 잘 안떨어지고 오히려 반죽이 옷감에 뭉치는 현상이...

앞으론 밀가루 반죽 말고 다른 재료로 놀게 해줘야겠습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도 맑음이네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담이 이야기2012. 6. 16. 07:42



도담이도 슬슬 물감놀이를 시켜줄 때가 되었는데...

이전부터 물감을 들여야지 해놓고 미루기만 하다가 드디어 구매를 했습니다.


천연재료로 무해하고 옷에 묻어도 잘 지워지는 유아용 물감...

두 가지 제품을 비교하며 고민하다가 세트구성으로 좀 더 저렴한 걸로 선택했어요^^;;




물감 8색에 파레트랑 미술가운, 포리시트 두 개, 그리고 사은품으로 장난감 요요까지~



용량이 클 수록 저렴하다지만 첫 구매이고 적당한 게 좋지 싶어서

중간짜리로( 250ml ) 구매를 했는데 잘 선택한 것 같습니다.



색깔별로 파레트에 조금씩 짜보았어요^^

색감도 괜찮은 것 같구...

좀 묽은 느낌이지만 물을 섞지 않을거라서 아이가 물감놀이 하기엔 적당한 것 같아요.



첫 물감놀이는 욕실에서... ㅎㅎ;;

마침 목욕도 시켜야 하구 기저귀만 채운채로 욕조에서 놀게 했답니다.


알록달록~ 물감을 보자마자 마구 달려드는데

이렇게 좋아하는 거 진작 사줄 걸 후회가 되더군요.





이색 저색 가리지 않고 욕실 벽에도 멋지게 작품을 그리고 있는 도담이 ㅋ


저 나름대로 뭔가 의미심장한 그림을 그리는 듯...

뒷모습 만큼은 정말 예술가 못지 않습니다.



♬ 달팽이 집을 지읍시다~ 어여쁘게 지읍시다~

    점점 크게 점점 작게 점점 크게 점점 작게~



노래에 맞춰서 동그라미도 그려보는 도담이^^


혹시 도담이가 그림에 소질이 있나?

그럴지도 모른다고 흐뭇한 착각에도 빠져봅니다.


'엄마표 미술놀이'라는 책도 구매를 했는데요

앞으로 이 책을 참고해서 도담이가 더욱 다양한 물감놀이를 할 수 있게 해줘야 겠어요.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담이 이야기2012. 4. 29. 07:00


작년 여름 도담이가 신발장에 관심을 보였던 적이 있습니다.

그 땐 신발을 하나하나 꺼내서 이리저리 관찰하는 수준이었죠.


(관련글 링크->신발장에서 노는 아들, 구두병원 사장님 같아^^)


그런데 또다시 신발장을 열기 시작한 도담이...

한 살 더 먹었다고 노는 것도 업그레이드가 되서

혼자 이 신발 저 신발 신었다가 벘었다가 그럽니다.



아무리 불러도 쳐다 보질 않아서 현관 불을 켜줬더니

그제사 올려다 보더랍니다.




다른 신으로 갈아 신을땐

옆에 고이 벗어 놓고 현관 바닥을 맨발로... ㅡ.ㅡ;;





" 도담아~ 엄마 신발이 그렇게 신어 보고 싶었어? "


굽 높은 슬리퍼를 신고도 곧잘 걷는데

신발 반 밖에 차지 하지 못하는 발이 귀엽기도 하고 웃기기도 했네요. ㅋ





찍찍이는 그저 장식일 뿐인...

엄마도 그냥 신는 운동화를 왜 꼭 찍찍이를 떼고 신는 건지...^^;;






아빠 운동화에도 도전을 해보지만

너무 크고 무거워서 그런가 금방 벗어버리더군요.






신발장 문을 하도 열었다 닫았다 하니

평소 좀 부실하던 부분의 나사가 빠져 버렸습니다.

그걸 또 고쳐 보겠다고 애를 쓰는 모습이랍니다.ㅋㅋ





" 우리 도담이 구두도 참 잘 어울리네~ "


마지막에는 예쁘게 리본 구두를 신었는데

가지런히 모은 발이 참 귀여웠습니다.


도담이의 신발장 쇼가 하루 일과가 되고...

신발장 문은 양쪽다 망가져서 너덜너덜 합니다.

한 쪽은 어떻게 맞춰서 끼웠는데 다른 쪽은 남편에게 부탁을 해야겠어요.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