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가까운 마트에서 방물토마토(2kg) 한 박스를 사왔다.

얼마 전 먹어보니 너무 싱싱하고 맛있어서 다 먹고 또 사왔다.

알맹이 크기도 작아서 도담이 먹기도 좋구 무르거나 상한 거도 하나 없다.

이 싱싱함을 오래 유지하며 먹기 위해

좀 귀찮아도 바로 세척했다.

 

먼저 꼭지를 다 딴 후에

방울토마토가 잠길 정도로 물을 받아

식초를 넣고 골고루 문질문질 씻어주고

두어번 더 헹군 다음 물기 빠지라고 체에 받쳐뒀다.

(식초는 향이 느껴질 정도로 좀 많이 넣었는데 조금 넣는 것 보단 낫겠지... ㅋㅋ)

 

전엔 베이킹소다를 활용했었는데

왠지 식초가 살균 효과도 있어 더 좋은 것 같다.

 

다음날, 어느정도 물기가 마른 방울토마토를

통에 소분해서 냉장실에 넣어 두었다.

이렇게 하면 오랫동안 신선함이 유지되더라.

날짜 계산은 안해봤지만

4키로 박스 샀을 때도 다 먹을 때 까진 괜찮았으니까~~

물론 이렇게 넣어두면 간편해서 더 빨리 먹기도 한다. ^^

 

그나저나 지금이 방울토마토 제철인데

떨어지기 전에 더 사와야겠다.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드디어 화분 정리를 해 보았다.

미루고 미루고 미루던 걸 하고나니 기분도 보기도 좋다.

비록 이런 쪽에 관심이나 재능은 없지만

엄마가 알려주신 거 되새겨 가며

블로그나 유투브도 찾아보고 정성껏 흉내는 내보았다.

 

주인 잘못만나 베란다에 방치되었던 화분들~

아무렇게나 막 자라긴 했어도 남다른 생명력을 보여주는 아이들이다.

참 신기하고 조금 고맙기도 하다.

이 중에 3가지는 결혼초 부터 10여년을 함께했는데

집에는 식물이 있어야 한다며 엄마가 주신 거다.

딸래미 성격을 아시고 정말 생명력 강한 걸로 골라주셨나보다. ㅋㅋ

 

이 두가지 식물은 아들이 학교 수업시간에 심어서 가져온 건데

내가 화분 정리를 시작하게 만든 아이들이기도 하다.

 

(아들이 빨리 옮겨 심으라 한 걸 거실에 그냥 두었더니 시들시들 말라갔고

그래서 물을 줬는데 흙에 곰팡이까지 생겨 버렸었다.

어쨌든 옮겨 심고 나니 괜찮아 보여서 다행이다.)

 

이제 한 두달쯤 지켜보고 잘 자라주면 베란다에 있는 큰 화분들은 정리할 생각이다.

거실에서 키워보려는데 이왕이면 이뿌게 잘 자라주면 좋겠다.

 

아들이 학교에서 가져온 것들은 혹시나 또 문제가 생길까봐

물꽂이(?) 잎꽂이(?) 번식에도 소심하게 도전해봄 ㅋㅋ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