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솜씨2018. 1. 11. 09:00
728x90

 

조금은 남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는 우리 도담이는

요즘 우리나라 전통에 부쩍 관심을 보이고 있다.

사람을 만들거나 그림을 그려도 꼭 한복을 입히고

책도 전래동화나 우리나라 옛 위인들 위주로 읽는다.

얼마전엔 다이소에 살 것이 있어서 들렀다가

도담이가 갖고 싶어해서 사준 것도 전통인형이었다.

그것도 여자만 둘을...

젊은 여인은 이름도 붙여줬다.

'신사임당'이라고 ^^

 

 

 

관심사가 그렇다보니 그런 것만 보이는지...

이번에 외갓집에 갔을 땐 병에 그려진 여인을 클레이로 떡하니 만들어냈다.

어쩜 이걸 만들 생각을 했을까?

가족들이 모두 감탄을 하니 도담이 어깨가 으쓱거렸다.

항상 그 자리에 있었지만 별관심도 없었던 술병이었는데

예쁜 한복을 입고 장구를 치고 있는 여인의 그림이

도담이의 눈에는 특별하게 보였던 것 같다.

 

그런데 도담이가 만든 이 여인에겐 큰 비밀이 하나 있었으니

그건 바로....

 

 

 

뒤통수에 머리카락이 없다는 거 ㅎㅎ

정말 잘 만들었는데 이거 보고 모두 빵터짐 ^^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