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3. 3. 15. 08:12
728x90

(2013.03.06)

 

정말 오랜만에 친구에게 전화가 왔다.

아이 키우는 이야기, 남편 이야기, 부모님 이야기...

그동안 못다했던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른다.

 

전화가 왔을 때

도담이는 물감놀이를 하던 중이었다.

 

혼자서도 사부작 사부작 잘 노는 아이라 크게 신경을 쓰지 않았는데

옷에다 쉬를 해버린 게 아닌가!

 

그래도 난 꿋꿋하게 통화를 하면서

아들 바지를 벗기고 뒤처리를 했다.

 

계속되는 엄마의 수다...

혼자서 노는 게 지루해 져서 였을까?

 

 

 

물감을 얼굴에다 바르기 시작한 도담이...

으아악~~~~~ 안돼!!!!

 

통화를 하던 친구 아들은 로션을 먹고 있더란다. ㅠㅠ

 

" 안되겠다. 이제 애 봐야지... "

우리의 수다는 그렇게 끝이 났다.

 

 

엄마가 안볼 때 아이들은 사고를 친다.

잠시라도 자신들에게서 눈을 떼지 말라는 것 처럼...

 

하지만 아이들은 어쩜 그 순간을 즐기는 지도 모르겠다.

잠시라도 안돼~ 라는 말을 듣지 않고 마음껏 놀 수 있으니...

나중엔 야단을 들을지언정 ^^;;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뭔가 반족스러운 도담이의 모습..
    아마도 그것이 도담이만의 행복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ㅎㅎ

    2013.03.15 08:30 [ ADDR : EDIT/ DEL : REPLY ]
  2. 재미있네요~^^ 엄마들은 맘놓고 친구랑 수다도 못 떤다는.....ㅋ 귀여운 사진도 너무 잘 보고갑니다~

    2013.03.15 08:37 [ ADDR : EDIT/ DEL : REPLY ]
  3. 헉.. -0-

    엄마의 통화에 양쪽 아이들이 반항(??)을 하였군요

    2013.03.15 08:40 [ ADDR : EDIT/ DEL : REPLY ]
  4. 그린레이크

    하하하~~울 도담이 우짜면 좋을꼬~~~복수 지대루 했는걸~~ㅋㅋㅋㅋ

    2013.03.15 09:52 [ ADDR : EDIT/ DEL : REPLY ]
  5. ㅎㅎㅎ도담이 장난쟁이군요.

    잘 보고가요.
    담이 모습 오랜만에 봐요.ㅎㅎ

    2013.03.15 10:50 [ ADDR : EDIT/ DEL : REPLY ]
  6. 헉........ ㅎㅎ 엄마가 한눈 팔면 안되겠네요.

    2013.03.15 11:12 [ ADDR : EDIT/ DEL : REPLY ]
  7. ㅎㅎ 정말 귀엽고 깜찍한 복수네요.. 멋진 주말의 시작을 웃음으로 시작해 봅니다. 멋진 주말 되세요

    2013.03.15 11:40 [ ADDR : EDIT/ DEL : REPLY ]
  8. 도담이 씻기느라 고생하셨겠네요....ㅎㅎ
    좋은 하루보내세요!

    2013.03.15 16:2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