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3. 2. 4. 05:00

 

 

 

 

 

 

 

 

 

 

 

 

 

 

 

 

 

 

 

 

 

 

 

 

 

도담이가 한참 말문이 트이기 시작할 즈음

입에다 밴드를 붙인 적이 있었다.

 

" 밴드를 왜 입에다 붙였어? 말 하는 거 힘들어서 그래? "

 

그저 장난과 재미로 그런 것일텐데

괜히 무슨 이유가 있는 듯 그랬다.

 

엄마, 아빠도 안하고 불러도 반응 없고

눈도 잘 안마주쳐서 걱정을 시키더니

어느순간 말문이 터져서는

검사를 받겠다고 병원이며 복지관에 다녔던 엄마를 무색하게 만들었다.

 

며칠전에는 도담이가 ' 나비야 '를 불렀다.

처음부터 끝까지 혼자서^^;;

너무 신기하고 기쁜 마음에 동영상도 찍고 녹음도 했다.

 

남들 다 하는 거 정말 별거 아닌데

남편과 둘이서 녹음한 걸 들으며 얼마나 흐뭇했는지...^^

 

아이가 또래에 비해 많이 늦고 다를 때

조바심이 나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아이를 믿고 기다려주는 인내심이 필요함을 깨달았지만

앞으로도 그걸 잘 실천할 수 있을는지...

 

지금도 순간순간 다른 아이와 비교하는 내 자신을 발견하곤 하는데 말이다.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