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2. 12. 10. 10:50

11월 15일에 있었던 마노아 수업에서는

예쁘게 분장을 하고 무대에 서보는 걸 했다.

 

 

페이스 페인팅으로 얼굴에 그림을 그리고

빨간 나비 넥타이에 치마도 입고 예쁘게(?) 분장을 한 도담이 ㅋㅋ

 

안한다 그럴 줄 알았는데 이날은 순순히 잘 따라주었다.

 

하지만 역시나...

마이크를 들긴 했지만 노래 부르며 춤추는 연습에선 멀뚱멀뚱 서있기만 했다.

엄마, 아빠를 닮아서일까?

도담이는 율동하는 걸 참 싫어하는 것 같다.

 

연습이 끝나고 포토존으로 만든 무대에 선 아이들... ㅋㅋ

 

엄마들은 아이들이 노래 부르고 춤을 추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기 바빴지만

정말 무대 체질인 듯 보이는 아이는 몇 안되는 듯 했다.

 

엄마가 사진 찍을 새도 없이 무대에서 내려오는 아이도 있었는데

다행히 도담이는 엄마에게 사진 한장 찍을 시간은 허락해 주었다. ㅎㅎ;;

 

' 찰칵 찰칵 ' 소리가 나기 무섭게 무대에서 내려온 도담이...

비록 포토존으로 만든 무대이긴 했지만...

첫 무대라 하기엔 너무 짧아서 조금 아쉬웠다.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