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도담이가 두돌이 지나고

먹을 수 있는 음식이 늘어나면서

치즈를 잘 안먹습니다.


이유식 할 땐 치즈를 거의 하루에 한 장은 먹었었는데

지금은 일주일에 한 두장 먹을까말까...

기껏 챙겨주면 반 정도 먹다가 마니 더 안챙기게 되더라구요.


그런데 얼마전에 남편이 마트에서 자기 먹을거라고 치즈를 샀는데요

찢어먹는 치즈라고... 꼭 가는 가래떡 처럼 생긴 거였습니다.


도담이가 그걸 보더니 먹고 싶다고 달라고 하는데

제가 한 입만 주라고 해도 어른 꺼라고 끝까지 안주더군요.


애는 울기 일보직전이고

그래서 냉장고에 있던 도담이 치즈를 꺼내

김밥말듯 돌돌 말아서 비닐에 싸가지고 도담이에게 주었답니다.


설마... 속을까? 했는데 정말 속은건지...

그자리서 치즈 한 장을 뚝딱 먹어치운 도담이 ㅋㅋ


그 이후로도 치즈를 줄 때 마다 그렇게 돌돌 말아 주었는데

아이가 손에 쥐고 먹기도 편하고 좋더라구요~

조금씩 남겨서 엄마, 아빠 입속에 넣어주긴 하지만요.^^;;


그런데 이번에 교회 언니에게서 더욱 기발하고 신기한 방법을 하나 배웠습니다.


종이호일 위에 치즈를 몇 조각으로 잘라서 놓고

그대로 전자레인지에 넣고 돌려서 먹으라고 주는데 봤더니

치즈가 과자처럼 변했더라구요.


저는 그냥 치즈만 먹는 거 별로 안좋아하는데

치즈로 만든 비스켓 맛 비스무리 한 것이 꽤 먹을만 했습니다.

물론 우리 도담이도 잘 먹었구요.^^


이렇게 간편하고 기가 막힌 방법을 알았는데 안써먹을 수 없죠~

그래서 바로 구입했습니다.



종이호일~~~ ㅋㅋㅋ


치즈과자 만들꺼라고 처음 사 본건데

앞으로 생선 구울 때랑 유용하게 써먹을 것 같아요^^;;



종이호일 들이자마자 바로 치즈 과자 만들기 도전~



치즈 하나를 적당히 잘라서

종이호일 위에 듬성듬성 올린 다음



그대로 전자레인지에 넣고 돌려주었습니다.

시간은 1분 30초~



볼록볼록 부풀어 오르면서 치즈 냄새도 솔솔~~



다되면 꺼내서 식혀주면 끝!!!

만들기 너무너무 간편해서 좋아요.





위, 아래, 옆모습을 찍어 봤어요.

작고 앙증맞은 쿠키 같죠? ㅎㅎ;;



과자처럼은 아니지만 나름 바삭한...

밀가루, 설탕... 이런 거 전혀 안들어간 오리지널 치즈과자^^


가끔 남편 와인 마실 때

안주삼아 만들어줘도 좋을 것 같습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무더위도 잊을만큼 행복하세요~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