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1. 1. 22. 14:36
도담이 200일 촬영은 두가지 컨셉을 찍었는데요
하나는 앞에 올린 카우보이고 두번째는 핑크보이였습니다.
 
카우보이 촬영은 동화책의 도움으로 그나마 수월 했는데
두번째 촬영땐 동화책의 약발도 다 떨어졌는지 본척만척~
내려놓기만 하면 울어서 수유도 해보고 달래도 봤지만 소용없었습니다.
 
남편이 도담이 등목을 태웠더니 그제야 좋다고 방긋방긋~
이때다 하고 등목을 태운채로 촬영을 했습니다.
 


등목을 태운채로 앉았다 섰다를 반복하면서 남편의 체력은 점점 바닥을 보이는데
도담이는 그저 좋답니다.



아빠 머리카락 잡고 흔들며 더욱 신이났습니다.
" 도담아 그러다 아빠 대머리 될라~~ "



이제 기분이 좋아진 것 같은데 앉아서 찍어볼까??



하지만... 또 내려놓자마자 울어버렸습니다.
도우미 언니 말씀이 아직 혼자선 제대로 앉지 못해서 힘들어 그런 것 같다고...
한번 재워보고 그래도 안되면 여기까지만 촬영을 하자고 그러십니다.
 
일부러 잠 많이 재워서 왔는데 촬영이 힘들었는지 금방 잠이 든 도담이...



아주 잠깐이지만 단잠을 자고 나서는 다시 컨디션을 회복했습니다.



도우미 언니가 크게 박수 칠 때마다 눈을 깜박이던 도담이~~
다들 이 표정이 너무 잼있다고 더 크게 박수치고
누굴 닮아 겁이 많냐 그러시는데...
아무래도 절 닮았나 봅니다.



혼자 앉기 힘들어 해서 동원된 빨깐 컵 안에 장난감이 가득 들어있었는데요
그거 꺼낸다고 속만 들여다 보고 있어서 곰돌이만 남기고 다 꺼냈습니다.
 
그래도 무사히 200일 촬영을 마쳤습니다.^^
 
50일 땐 가만히 눞혀만 놓아도 되고
100일 땐 아이가 많이 힘들어 하긴 했지만 포즈 잡아주는대로 가만히 있었는데
200일이되니 제 고집도 조금씩 생기고 저 하고 싶은대로 움직이려고 해서 주위 사람들이 힘드네요.
 
돌 사진 찍을 때 꼭 걷기 전에 오라던 도우미 언니...
촬영 분량도 젤 많은데다 야외촬영까지 있어서 더 힘들다고 합니다.
신발신는거 모자쓰는거 연습 안시키면 하루에 한가지씩도 찍기 힘들다나요?
 
갈수록 더 어려워지는 성장앨범 만들기...
촬영은 힘들지만 그만큼 앨범을 받았을 때 뿌듯함도 크겠지요?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