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짧은 유치원 봄방학동안 무엇을 할까?

유치원 방학은 그리 길지 않아서 여름 방학이나 겨울 방학에도 특별히 한 건 없지만...

그래도 도담이에게 물어보았다.

가고 싶은 곳이 있냐고...

 

도담이 왈~~ 박물관에 가고 싶고 서울에도 다녀와야 하고 부산에도 다녀와야 한다고...

서울엔 이모할머니가 계시고 부산엔 외할머니가 계신다. 하하

모두 다 들어주면 좋겠지만... 신랑이 워낙에 바쁜 관계로 먼 곳을 다녀오긴 무리다.

결국 도담이와 합의 한 것이 하루는 박물관, 하루는 작은 엄마네, 하루는 친가에 가는 걸로^^;;

 

 

도담이가 말하는 박물관은 작년에 다녀왔던 별난물건 박물관~

알아보니 마침 같은 장소에서 롤링볼 뮤지엄을 하고 있었다.

전시를 하고있는 한국 소리 문화의 전당은 집에서 가까워서 작년엔 도담이랑 택시를 타고 갔었다.

이번엔 전시 막바지라 입장료 할인도 하고 해서 시부모님께도 함께 가시자 했다.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롤링볼 뮤지엄~~

공이나 구슬이 굴러가게 만든 신기한 모형들...

아이들이 직접 공을 굴려보고 체험할 수 있어서 참 좋았다.

시부모님께서도 신기해 하시고 한 번쯤 와 볼만 하다 하셨다.

 

 

도담이가 무언가 할 때마다 흐뭇하게 바라보시고 설명도 해주시는데

함께 오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조형물 직접 만들기!!

아버님과 도담이가 함께 멋진 작품을 만들었다.

원하는데로 공이 잘 굴러가 주니 도담이가 아주 기뻐했다.

 

 

2층에는 재미있는 탈 것들이 준비되어 있었다.

화장실에 다녀오던 중 도담이가 탈 것을 보더니 정신없이 2층으로 뛰어들었다.

남아있는 롤링볼 체험들은 쳐다보지도 않고... ㅋ

 

 

자동차 썰매...

아이들이 줄을 서서 타기를 기다렸다.

제법 빠른 속도로 내려오는데도 무서워하기는 커녕 타고 또 타기를 반복하는 아이들...

올겨울 눈썰매를 한 번도 못태워줘서 많이 미안했는데

이걸로 만회가 되려나?

 

 

썰매만큼 인기가 좋았던 자동차...

자전거 처럼 패달을 밟으면 자동차가 앞으로 나간다.

우리 도담이 첨엔 무작정 세게만 달리다 이리저리 부딪히더니

나중엔 속도 조절도 하고 다른 친구 지나가게 기다려 주기도 했다.

이것 역시 타고 또 타고...

 

오후 2시쯤 가서 거의 마감 시간까지 있었는데도 안가려는거

한 번 더 데려오기로 하고 달래서 데리고 나왔다.

 

입장료가 원래는 아이들 13,000원에 성인 10,000원이었는데

지금은 할인중이라 7,500원에 6,000원이다.

재방문하면 더 할인해 준다하니 이번주 중에 한 번 더 가야겠다.

 

 

 

728x9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덕진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