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2. 9. 17. 09:51
728x90

29개월~ 엄마 옷 입는 것 까지 참견하는 도담이^^


올 여름이 유난히도 더웠던 탓일까요?

가을 바람이 제법 차갑게 느껴집니다.

이러다 금방 겨울이 되는 건 아닌지...


그래도 아직 집에서는 반팔에 반바지 차림이지만

도담이와 외출이라도 할라치면

옷 입히는 것도 큰 일입니다.


자기 마음에 안드는 옷은

입지 않으려고 도망을 다니거든요.


근데 잘 입던 옷도 어느 날은 싫다고 하니

도담이의 변덕과 비위를 맞춰주는 일이 쉽지만은 않습니다.


그런데 하루는 도담이가 엄마가 입은 옷 까지 참견을 했습니다.


그 때 제가 입고 있던 옷이 어깨에 단추가 달린 거였는데

그걸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 단쮸 " 라고 하기에

기특하다고 여기고 있을 때였습니다.


느닷없이 엄마 옷을 들추고 잡아당기더니

마음대로 안되니까 울어버리더군요.


왜 그러냐고 물어도 옷을 잡아 당기며 울기만...

말을 못하니 이럴 땐 참 답답하더라구요.


옷을 계속 들추는 것이 벗기려고 하는 것 같아서 벗었는데

바지까지 벗으라고 잡아 당기는 도담이... ㅡ.ㅜ

그래서 아예 다른 옷으로 갈아입었습니다.


그런데 옷을 갈아입고 났더니

뒤로 돌아 앉아서 아무일 없었다는 듯 놀더군요.

참 나~ 어이가 없어서 ㅡ.ㅡ;;


" 이제 엄마 옷 입는 것 까지 참견하는 거야? "



그 날 입었던 옷입니다.

이렇게 보니 색깔도 칙칙한 게 아이들이 안좋아할만 한가 싶기도 한데

며칠 후에 다시 입었을 땐 아무 반응도 보이지 않더랍니다.


사실 제가 옷을 잘 못입긴 합니다.


그래서 중요한 모임이나 행사가 있을 땐

남편이 제 코디를 대신 해줍니다.

옷을 사러가도 남편이 거의 골라주고요.


하지만 세 살 난 아들까지 엄마 옷에 참견할 줄은 몰랐네요.

요즘 아이들은 엄마 외모에도 신경을 많이 쓴다던데...


아빠와 아들이 나란히 앉아서

엄마가 옷 입을 때마다 잔소리하는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ㅋㅋ....조금 더 크면 더 고통스러워집니다^^
    행복하고 즐거운 한주로 만드세요~

    2012.09.17 10:15 [ ADDR : EDIT/ DEL : REPLY ]
  2. 좀 있으면 더 할껄요.
    우리 딸들 학교라도 가게되면
    옷이며 화장이며 다 코디해주고 갑니다.ㅋ

    2012.09.17 10:16 [ ADDR : EDIT/ DEL : REPLY ]
  3. 가람양

    이론...^^
    엄마의상까지 체크해주는 센스를 가지고 있군요^

    2012.09.17 11:44 [ ADDR : EDIT/ DEL : REPLY ]
  4. 엄마가 더 예쁜 옷을 입기를 바라는 마음이 커서 그런건 아닐까요?ㅎㅎ

    2012.09.17 13:59 [ ADDR : EDIT/ DEL : REPLY ]
  5. 도담이가 좋아하는 옷이 있나봐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012.09.17 15:50 [ ADDR : EDIT/ DEL : REPLY ]
  6. 대한모황효순

    ㅎㅎ도담이가
    딸노릇 하려나 봐요.
    이궁 귀여운것.^^

    2012.09.17 16:4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