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시댁이 전라도 입니다.

' 황산벌 '이란 영화에서
전라도 사투리 중 '거시기'라는 단어 때문에 배꼽을 잡았던 기억이 있는데요
지난 설에도 시댁에 갔다가 그 '거시기' 때문에 빵 터진 일이 있었습니다.

설날 당일 저녁 때쯤 작은 아버지네 가족들도 모두 친정으로 떠나고
저희 가족도 어머님 친정으로 저녁을 먹으러 갔습니다.

이모님 두 분은 아직 안가고 계셨는데요
오랜만에 만난 저희 가족을 무척 반갑게 맞아 주셨습니다.

그런데 막내 이모님이 도담일 보시곤
오전에 있었던 일이 또 생각나신다며 웃음을 터트리셨습니다.

큰 이모님께서 오전에 손자, 손녀와 함께 다녀가셨는데
서로 재미나게 이야기를 나누던 중에 어린 손자가 큰 이모님께 다가가 그랬답니다.
" 할머니 자꾸 거시기 라고 하지마. "

그래서 어린이 집에서 일하시는 막내 이모님이 궁금해서 물었답니다.
" 왜 할머니한테 거시기 하지 말라고 했어? "

그러자 손자는 부끄러워서 쭈뼛쭈뼛하면서
할머니가 자기 고추를 거시기라고 부른다고 했답니다.
그 말에 모두들 빵 터지고 말았죠. ㅋㅋㅋ

사실 어른들이 영화에서 처럼 '거시기'라는 단어를 많이 쓰진 않습니다.
이야기를 하다가 단어가 생각이 안나거나 할 때 가끔??
그럼에도 그 손자 입장에선 그 말이 듣기 거북했었나 봅니다.^^;;

아무리 사투리라고는 하지만
아이와 이야기를 할 땐 단어 선택이 참 중요하구나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사투리 이야기가 나오자 한 이모님이 도담이는 좋겠다고 하셨습니다.
친가는 전라도, 외가는 경상도, 사는 곳은 서울이니
세 지방의 말을 다 배우게 되었다구요 ㅎㅎ;;

도담이가 한참 말 배울 시기에 친정과 시댁에 갈 때마다
사투리 하나씩 배워와서 따라하면 정말 귀여울 것 같긴 하네요~ ㅎ

그러고보니 언젠가부터 저도 시어머님과 이야기 할땐 어머니 말투를 따라가는 것 같습니다.
친정엄마랑 이야기할 땐 또 부산 억양이 나오고...
남편은 안그러는 거 같은데 말이죠.ㅡ.ㅡ;;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