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2. 9. 17. 09:51
728x90

29개월~ 엄마 옷 입는 것 까지 참견하는 도담이^^


올 여름이 유난히도 더웠던 탓일까요?

가을 바람이 제법 차갑게 느껴집니다.

이러다 금방 겨울이 되는 건 아닌지...


그래도 아직 집에서는 반팔에 반바지 차림이지만

도담이와 외출이라도 할라치면

옷 입히는 것도 큰 일입니다.


자기 마음에 안드는 옷은

입지 않으려고 도망을 다니거든요.


근데 잘 입던 옷도 어느 날은 싫다고 하니

도담이의 변덕과 비위를 맞춰주는 일이 쉽지만은 않습니다.


그런데 하루는 도담이가 엄마가 입은 옷 까지 참견을 했습니다.


그 때 제가 입고 있던 옷이 어깨에 단추가 달린 거였는데

그걸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 단쮸 " 라고 하기에

기특하다고 여기고 있을 때였습니다.


느닷없이 엄마 옷을 들추고 잡아당기더니

마음대로 안되니까 울어버리더군요.


왜 그러냐고 물어도 옷을 잡아 당기며 울기만...

말을 못하니 이럴 땐 참 답답하더라구요.


옷을 계속 들추는 것이 벗기려고 하는 것 같아서 벗었는데

바지까지 벗으라고 잡아 당기는 도담이... ㅡ.ㅜ

그래서 아예 다른 옷으로 갈아입었습니다.


그런데 옷을 갈아입고 났더니

뒤로 돌아 앉아서 아무일 없었다는 듯 놀더군요.

참 나~ 어이가 없어서 ㅡ.ㅡ;;


" 이제 엄마 옷 입는 것 까지 참견하는 거야? "



그 날 입었던 옷입니다.

이렇게 보니 색깔도 칙칙한 게 아이들이 안좋아할만 한가 싶기도 한데

며칠 후에 다시 입었을 땐 아무 반응도 보이지 않더랍니다.


사실 제가 옷을 잘 못입긴 합니다.


그래서 중요한 모임이나 행사가 있을 땐

남편이 제 코디를 대신 해줍니다.

옷을 사러가도 남편이 거의 골라주고요.


하지만 세 살 난 아들까지 엄마 옷에 참견할 줄은 몰랐네요.

요즘 아이들은 엄마 외모에도 신경을 많이 쓴다던데...


아빠와 아들이 나란히 앉아서

엄마가 옷 입을 때마다 잔소리하는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ㅋㅋ....조금 더 크면 더 고통스러워집니다^^
    행복하고 즐거운 한주로 만드세요~

    2012.09.17 10:15 [ ADDR : EDIT/ DEL : REPLY ]
  2. 좀 있으면 더 할껄요.
    우리 딸들 학교라도 가게되면
    옷이며 화장이며 다 코디해주고 갑니다.ㅋ

    2012.09.17 10:16 [ ADDR : EDIT/ DEL : REPLY ]
  3. 가람양

    이론...^^
    엄마의상까지 체크해주는 센스를 가지고 있군요^

    2012.09.17 11:44 [ ADDR : EDIT/ DEL : REPLY ]
  4. 엄마가 더 예쁜 옷을 입기를 바라는 마음이 커서 그런건 아닐까요?ㅎㅎ

    2012.09.17 13:59 [ ADDR : EDIT/ DEL : REPLY ]
  5. 도담이가 좋아하는 옷이 있나봐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012.09.17 15:50 [ ADDR : EDIT/ DEL : REPLY ]
  6. 대한모황효순

    ㅎㅎ도담이가
    딸노릇 하려나 봐요.
    이궁 귀여운것.^^

    2012.09.17 16:47 [ ADDR : EDIT/ DEL : REPLY ]

도담이 이야기2012. 1. 13. 05:47
728x90



도담이 데리고 잠깐 마트에 다녀오려는데
장갑을 끼우려고 보니 이렇게 커다랗게 구멍이 나버렸네요 ㅠ.ㅠ

제작년에 도련님이 크리스마스 선물로 사주신건데 당시엔 커서 못쓰고
올겨울에 처음으로 몇번 사용을 했었답니다.
그런데 매듭 처리가 잘 안된건지... 이렇게 되버렸네요.

유모차에 비닐이 없기 때문에 옷도 두껍게 입히고 담요도 덮어주지만
얘가 손을 담요 속에 가만두질 않으니 손이 많이 시릴 것 같아서
임시 방편으로 제 옷을 껴 입혀서 나갔습니다.



ㅎㅎ;;;
근데... 도담이도 별로 싫은 눈치는 아니네요.
저리 익살스럽게 웃어도 주구~




손도 완벽하게 감싸지고... 너무 좋은거 있죠 ㅋㅋ

그런데... 마트에 갔다가 만난 동네 아주머니가 도담일 보더니 한마디 하십니다.
" 이건 엄마 옷인가? "
" 네...^^;; "

그냥 아무 뜻 없이 하신 말씀이었을텐데...
그냥 웃어넘기면 될 일인데...
그 날따라 괜히 그 말이 신경이 쓰이더군요.

지나가는 유모차 마다 비닐로 바람막이가 되어있고
그렇지 않더라도 아이들마다 예쁜 옷을 입고 있는 것이 눈에 보이니 더 그랬던 것 같습니다.

엄마들이 아이 용품 살 때 아무리 비싸도 좋은 메이커를 따지는 이유가
이런 마음 때문이겠지... 조금은 이해도 되고...

뭘 입든 따뜻하면 되는 거고
아이들이야 뭘 입혀도 이쁘고 사랑스러운데
왜 그런 마음이 들었는지...
잠시였지만 괜히 속상하고 도담이에게 미안했네요.

이렇게 사진 올리면서 다시 보니 은근 잘 어울리는데 말입니다. ㅋㅋ
아마 그 아주머니도 귀여워서 하신 말씀이었겠지요~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바라기

    맞습니다. 넘 잘 어울려요.
    웃는 모습에 저도 웃고 있네요.
    좋은 금요일 되세요.^^*

    2012.01.13 06:02 [ ADDR : EDIT/ DEL : REPLY ]
  2. 그러셨을거에요.
    귀엽기만 한걸요 뭐~

    2012.01.13 06:20 [ ADDR : EDIT/ DEL : REPLY ]
  3. ㅎㅎ
    귀여운데요~?
    아마..도담이의 모습이 귀여워서 그러셨을거예요 ^^
    저 떄 아니면 보기 힘든 귀여움이지요 ^^

    2012.01.13 07:44 [ ADDR : EDIT/ DEL : REPLY ]
  4. 도담이 엄마옷도 잘어울리는데요... 완전 따땃해 보입니다...ㅎㅎ
    전 유모차 바람막이가 꼭 아이들하고 벽을 만드는거 같아서 별로에요..
    엄마옷 입은 도담이 얼굴에서 행복이 느껴지는데요..^^

    2012.01.13 09:17 [ ADDR : EDIT/ DEL : REPLY ]
  5. 제대로 바람막이가 되었네요~~
    너무 귀여워요ㅋㅋㅋ

    2012.01.13 09:20 [ ADDR : EDIT/ DEL : REPLY ]
  6. 우리 도담이는 언제 봐도 정말 귀엽고 이쁘게 생긴 것 같아요~
    꼭 딸내미같이 말이지요~
    엄마 옷도 잘 어울리는 도담이의 환한 웃음에 기분 좋게 하루를 시작해 봅니다~

    2012.01.13 09:29 [ ADDR : EDIT/ DEL : REPLY ]
  7. 저리 입혀놓으니까 도담이가 딸 같습니다 ^^
    생글생글 웃는 모습이 영락없는 천사네요 ㅎㅎ

    2012.01.13 09: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도담이 엄마옷이 넘 잘 어울려요;^^

    2012.01.13 10:02 [ ADDR : EDIT/ DEL : REPLY ]
  9. 아가가 엄마옷입어서 이쁘니 그러겠지용^^
    미소가 언제나 봐도 짱입니다욧!! ㅎ

    2012.01.13 10:04 [ ADDR : EDIT/ DEL : REPLY ]
  10. 관심의 일종이겠죠.
    애들 데리고 어디 나갔을 때 어른들이 애들한테 아는 척 해주면
    웬지 기분 좋아요~
    그리고 도담이랑 옷이랑 너무 잘 어울리네요. 특히 색깔. ㅎㅎ

    2012.01.13 10:38 [ ADDR : EDIT/ DEL : REPLY ]
  11. 웃는모습이 너무 매력적인데요~ ㅎㅎ
    너무 기분좋게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2012.01.13 11:17 [ ADDR : EDIT/ DEL : REPLY ]
  12. 도담이 예쁘기만 한데 무슨 걱정을 그리하십니까?
    도담이가 저리 좋아하는데 바람막이 없는게 대수입니까/
    그전엔 다 그리살았습니다.
    어른들의 욕심이지싶습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2012.01.13 12:58 [ ADDR : EDIT/ DEL : REPLY ]
  13. 아가한테 딱 어울리는 엄마옷이네요.
    우리아들 어렸을때 나도 해볼걸...ㅎㅎ

    2012.01.13 15:36 [ ADDR : EDIT/ DEL : REPLY ]
  14.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2012.01.13 17:21 [ ADDR : EDIT/ DEL : REPLY ]
  15. 너무 귀여워요~ ^^
    잘 보고 갑니다~

    2012.01.13 21: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2012.01.14 00:5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