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2. 8. 25. 09:18
728x90

텔레비전 위에 올라가서 번지 점프를 하고

서랍을 열고 계단처럼 밟고서 서랍장 위까지 올라가고...

아이들이 크면 그런 위험천만한 행동들을 한다는데


아직 우리 아들은 그정도는 아니라고...

겁도 많은 편이라서 그저 먼 이야기로만 여겼었습니다.


그런데 얼마전에 교회에서 도담이가 크게 다칠 뻔 했습니다.


유치부실에서 사모님 두 분과 이야기를 나누는 사이

시야에서 사라진 도담이를 찾아 두리번 거렸는데

한 쪽 구석에 쌓아놓은 탁자 위에 서있던 도담이...


그걸 보자마자 놀랄 틈도 없이 탁자가 무너져 내리고

도담이도 그 사이로 떨어지는데

뛰어가면서도 가슴이 철렁 했었습니다.


다행히 다친 곳은 없었고

도담이도 크게 놀란 것 같진 않았습니다.


밥상정도 높이의 탁자였고 3단 정도로 쌓아 놓았는데

그 짧은 시간에 어떻게 거기에 올라갔는지...

바로 옆에서 놀고 있던 아이도

도담이가 올라가는 걸 못봤다고 하더군요.


아이들 한테서 잠시도 눈을 떼서는 안된다는 말이

너무나도 실감되는 순간이었습니다.


사실 생각해보면 도담이의 이런 사고는 미리 예고된 것이었습니다.

컴퓨터 책상 의자로 사용하고 있는 아빠의 운동기구 위에 올라가는 건 예사~

놀다가 떨어진 적이 있으면서도 어느새 또 올라가서 놀더라구요.



그리고 급기야는 화장대까지 올라간 도담이...




공간도 별로 없는데

아주 조심조심 한발짝씩 옆으로 이동하다가





찰칵 소리에 뒤돌아 보더니

미소짓는 여유로움까지 보여주었네요^^;;





그렇게 화장대 위로 올라가서 무릎을 꿇고 앉은 도담이는

거울을 보면서 " 이~~~ " 

그러면서 자신의 치아를 보는 것 같더라구요ㅎㅎ;;;




제가 양치질을 할 때면 일부러 도담이 앞에서

" 이~~~ " " 아~~~ " 소리를 내면서 닦는 걸 보여주는데요

아마도 그걸 흉내내는 거지 싶었습니다.


이 모습을 보고 어찌 웃지 않을 수 있겠어요 ㅋㅋㅋ


조금씩 더 높은 곳을 향해 오르기를 시작한 도담이...

이제는 계단도 오르막길도 혼자서 가려고 하네요.


위험하다고 손을 잡자고 해도 뿌리치고 멀리 달아나 버리는데

점점 통제하는 것도 어려워지고 힘이 드는군요.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헉..
    눈을 떼면 안돼겠어요.. @@

    2012.08.25 10:30 [ ADDR : EDIT/ DEL : REPLY ]
  2. 클수록 점점 더하죠^
    저희 둘째보다 조금 더 어린 것 같아요.
    그래도 아이들 때문에 웃고 삽니다~~

    2012.08.25 11:03 [ ADDR : EDIT/ DEL : REPLY ]
  3. 참 거울 보기 힘들다,,,,하겠는걸요.ㅎㅎ
    아이들은 이상하게 저렇게 높은곳을 좋아 하더라구요~

    2012.08.25 11:31 [ ADDR : EDIT/ DEL : REPLY ]
  4. 참 다부진 도담이네요^^

    2012.08.27 10:34 [ ADDR : EDIT/ DEL : REPLY ]

도담이 이야기2012. 8. 24. 20:23
728x90

어제 오랜만에 도담일 데리고 남편 회사 근처까지 마중을 나갔습니다.


지하철을 타고 아홉 정거장은 가야하는데

도담이가 타기 전부터 무서워하더니

지하철이 출발하자 주먹을 꼭쥐고 덜덜 떨면서 울려고 하더군요.


컴컴한 지하로 다니는 것도 그렇지만

무엇보다 철커덩 거리는 지하철 소리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듯했습니다.


그래서 도착할 때까지 도담이를 꼬옥 안은채

손으로 귀를 막아주었답니다.


남편을 만나 집으로 돌아올 때는

남편이 도담이를 안고 지하철을 탔는데

빈자리가 나와도 못안게 해서 끝까지 서서 왔답니다.


" 애가 불안해 하면 앞머리를 쓸어올리면서 만져줘요.

  그럼 애가 덜 불안해 하고 자신감도 생기고 그래. "


우리 가족을 가만히 지켜보시던 어르신 한 분이 말씀하셨습니다.

그분 말씀대로 저는 도담이 머리를 쓸어올리며 만져줬습니다.


그래도 도담이가 불안한 기색을 보이자
어르신께서 물으셨습니다.


" 빈자리가 있는데 왜 안앉아요? "

" 애가 못안게 해서요^^;; "

" 그래도 살 앉아봐요. 엄마, 아빠가 같이 앉으면 애도 더 편안하지. "

" 네... "


사실 남편도 많이 피곤해서 앉고 싶던터라

저희는 다시 빈자리에 앉으려고 시도를 했는데요

도담이가 안앉으려고 소리를 지르는 바람에 그냥 서있어야 했습니다.


" 그래도 아빠가 애를 편안하게 잘 안아주네.

  그녀석 이쁘게 잘 컸다. "


저희들이 내릴 때까지 이런저런 말씀을 해주시던 어르신...

모르는 분이었지만 감사했습니다.


요즘 묻지마범죄다 뭐다 해서 길거리 다니기도 불안하지만

그래도 좋은 분들이 더 많은 것 같아요.


이전에는 지하철도 곧잘 타고 다니고 그랬는데

최근들어 도담이가 지하철 타는 걸 무서워합니다.

그리고 어제가 가장 심했던 것 같아요.


괜히 데리고 나와서 거기까지 마중을 간건가 ...

앞으로도 지하철 탈 일이 종종 있을텐데

어떻게 해야하나 고민하는 저에게

남편은 자주 태워서 적응을 시켜야 하지 않겠냐고 합니다.


저도 사실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었는데요

그러다 오히려 아이에게 더 안좋은 영향을 미치는 건 아닌가 해서...


분명 커가면서 차츰 나아질 거라는 생각은 드는데

그러면 당분간은 지하철 타는 걸 자제 하는 게 좋지않을까 싶기도 하고요.


어떤 게 좋은 건지...

어떤 게 맞는 건지...

육아라는 게 정답이 없어서 더 어려운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거북이달려

    어두운 바깥, 소음을 무서워할수도 있으니
    다음에 밝은 바깥풍경이 보이는 열차를 함께 타셔서
    기차나 전철같은것들 타는것이 재미있는일이란걸 서서히 느끼게 하면 어떨까요?

    2012.08.24 23:14 [ ADDR : EDIT/ DEL : REPLY ]
    • 이 방법이 쉬운듯 어렵지만..
      도담왕자님이 지하철을 무서워하는 이유만 알게된다면 이와 비슷한 방법들로 접근하신다면 도움이될 수 있을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분명 이유가 있겠지요..도담아~~ 도담아~~ 이 큰 김밥이 움직이네 신기하지....ㅎㅎㅎㅎㅎ
      김밥안에 사람이 있네... 우리 도담이가 좋아하는 김밥에는 뭐가 들어가 있지 (단무지, 오이, 소세지,) ^^

      2012.08.25 09:00 [ ADDR : EDIT/ DEL ]
    • 지하철을 김밥에 비유하시다니...^^;; 언제 한 번 꼭 써먹어 보겠습니다. ㅋㅋ

      2012.08.29 00:47 신고 [ ADDR : EDIT/ DEL ]
    • 버스나 자동차는 잘 타거든요~ 좋은 방법 같아요^^ 감사합니다.

      2012.08.29 00:49 신고 [ ADDR : EDIT/ DEL ]
  2. 큰 괴물 같은 것이 달려 나오면 문득 무서워지는 걸까요?
    소리는 좀 커야죠.

    2012.08.25 08:5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