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3. 6. 7. 05:04

2013.05.06

도담이의 세탁기 놀이

 

 

 

엄마가 널어 놓은 빨래를

건조대를 넘어뜨려 엉망으로 만들고

나름대로 다시 널고 있는 도담이^^;;

 

하지만 금방 다시 걷어서는

정말로 세탁기에서 빨래를 하듯이 놀이를 했다.

 

점점 구겨져 가는 빨래를 보면서 표정이 굳어졌다가도

한층 더 발전된 아들의 세탁기 놀이에 웃지 않을 수 없었다.

 

빨래 건조대는 종종 도담이의 장난감 세탁기가 되곤 하는데

건조대 가운데 삼각형 부분이 세탁조다.

 

전엔 세탁조에 빨래를 넣고 버튼 누르는 시늉만 했었는데

이번엔 세탁조가 돌아가는 효과까지 재현해냈다.

 

 

 

비록 수동으로만 움직이는 세탁기지만

도담이에겐 진짜 못지 않은 장난감인 듯 하다. ㅋ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담이 이야기2011. 3. 2. 15:20
설 연휴때 시댁에 가면서 도담이 장난감을 몇가지 챙겨갔습니다. 하지만 도담이는 장난감보다는 어른들이 사용하는 물건들에 더 관심을 보였습니다. 특히 밥 그릇이나 접시를 뒤집었다 엎었다 하면서 노는 걸 좋아해서 일부러 플라스틱 그릇과 접시를 따로 챙겨 주기도 했답니다.

하지만 그것들도 오래는 못갑니다. 처음 몇번은 신기한 듯 한참 가지고 놀다가도 그 횟수가 반복되면서 금방 실증을 내버리더군요. 여기저기 기어다니며 놀잇감을 찾던 도담이는 티비장 위에 놓인 약상자를 발견하고는 안에 든 약을 모조리 꺼내서 늘어 놓기를 하루에도 몇번씩 반복했습니다.

그러던 중에 도담이 눈에 들어온 것은 빨래 건조대... 집에서도 빨래 건조대에서 곧잘 놀곤 했는데 시댁에서도 빨래 건조대에 눈독을 들였습니다. 널어 놓은 빨래 걷어버리거나 앞으로 밀고 가면서 노는데 보는 사람도 위태위태... 옆에서 넘어지지 않게 빨래 건조대를 꼭 잡고 있어야 했습니다.

어찌나 힘이 센지 빨레 건조대에 걸린 집게를 잡아 당겨서 망가 뜨리기도 했답니다. 그러다 도담이가 또 실증이 날 때쯤... 대롱 대롱 흔들리는 집게를 가지고 노는 걸 보고 집에서 가져온 장난감 고리를 하나 끼워 줬더니 바로 관심을 보이며 좋아했습니다.


색색의 고리를 빨래 건조대에 걸어두니 꽤 괜찮은 장난감이 되었습니다.
ㅋㅋ 저만의 착각일까요? ^^;;;


고리를 하나 잡고 포즈를  취해주는 것도 잊지 않는 우리 도담이^^
착각이면 어떻습니까? 도담이만 좋아해 준다면야~ ㅎㅎ;;;


고리를 이러저리 움직이며 가지고 노는 도담이를 보면서 속으로 무지 뿌듯해 하고 있던 찰나...
철봉에 메달리듯 건조대를 잡고 일어서는 도담이... ㅡ.ㅡ;;;


엄마를 생각해서 좀 더 놀아주지... ㅡ.ㅡ;;;

땡땡이 양말을 걷어서 꼼지락 꼼지락 거리는 도담이 였습니다 ㅋㅋㅋ

이 시기의 아이들은 어떤 한가지를 오래 가지고 놀기 보다는 계속 새로운 놀이감에 관심을 보이는 것 같습니다. 같은 장난감이라도 다르게 놀 수 있다는 걸 보여주면 다시 관심을 보이기도 하구요. 스스로 놀이 방법을 터득해 나가는 모습도 종종 보여 줍니다. 

구지 비싸고 좋은 장난감이 아니어도 아직까지는 가지고 놀라고 손에 쥐어주면 모두가 장난감인 줄 아는 아이... 이 시기가 좀 더 오랫동안 지속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네요 ㅋㅋ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담이 이야기2011. 1. 22. 14:44

 
" 도담아!!! 거기서 뭐해??? "
엄마가 뭐라고 하니 빼꼼히 쳐다 보는 도담이...


 
언제 여기까지 굴러왔는지...
손에 잡히는 건 죄다 방에 늘어 놓았습니다.


 
조금 민망하지만 도담이가 깔고 누운 저것은 남편의 속옷...
도담인 그저 좋답니다. ㅎㅎ;;;


 
또 뭐 잡아당길 거 없나 흘끔 거리는 것 같더니


 
까르르 혼자서 신이 났습니다.
뭐가 저리도 잼있는지...
 
도담이 아직 기기 전인데도 곧잘 저러고 놉니다.
빨래 건조대가 도담이의 장난감이 되버린지 이미 오래...
저 작은 손으로 건조대를 넘어뜨려 엄마를 깜짝 놀라게 하기도 했답니다.
 
이제 조금씩 기기 시작했는데
아휴~~ 빨래가 마를 날이 없을 것 같습니다. ^^;;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