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이야기2021. 8. 12. 11:11

어느 날 배송된 정체불명의 택배...

남편에게 주문했냐 물었더니 안 했단다.

혹시 몰라서 조심조심 열어보니

블럭빌리지(?), 완구라고 적혀있었다.

 

사진을 찍어 남편에게 문자를 보냈다.

이런 게 왔다고...

그제서야

도담이 선물로 주문하고는 깜빡했다는 남편 ㅜ.ㅜ

 

 

건물과 자동차 블록 만드는 설명서~

박스 접듯이 접어서 양면테이프로 고정시키면 끝~~

두꺼운 종이라서 튼튼하고 만들기도 쉬웠다.

 

 

도로는 퍼즐 맞추듯 연결하면 되는데

도로 폭이 자동차에 비해서 좀 좁다??

일방통행인가??

 

 

신호등과 표지판, 나무들도 조립해서

중간중간 세워주면 블럭빌리지 완성^^

알록달록 색깔 없이 그냥 이대로도 좋았지만

색연필이나 색종이로 꾸며서

나만의 도로를 만들어도 참 좋을 것 같다.

도담이도 같은 건물이나 차에 물감을 칠해서

다른 느낌을 주었다.

 

 

그런데 이거를

좀 더 어렸을 때 사줬으면 더 좋았을걸...

하지만 그땐 이런 게 있는 줄도 몰랐으니까~ ㅋㅋ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담이 이야기2021. 5. 31. 14:49

물놀이도 하고 싶고~

도로 놀이도 하고 싶고~

그래서 둘 다 한꺼번에 하기로 했다.

물놀이용 미니풀장에 물을 받아서

타요 도로 놀이를 세팅하고

 

 

타요 버스로 한 번 놀아본다.

 

 

하지만 차 하나론 심심하지~

 

 

그래서 하나 둘 꺼내다 놓은 것이

이렇게 많아졌다.

 

 

마치 홍수가 난 것 마냥

차도 의자도 프라이팬도 동동 떠다닌다.

라이언은 냉장고 위에서 구조를 기다리는 모양이다.

 

작년 여름엔 비가 너무 많이 와서

피해를 입은 분들이 많았었는데

올여름은 무사히 지나가길 간절히 바란다.

엄청 더울 거라는 예보도

조금 빗나가면 좋겠다. ^^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담이 이야기2016. 6. 21. 17:36

 

주방놀이에 올인했던...

장난감을 사준다 해도 냄비만 사달라 했던 도담이가

도로놀이라는 신세계에 빠지면서

차츰차츰 냄비에 대한 관심도 줄어들었다.

 

자동차는 진작부터 가지고 놀긴 했지만

그래도 항상 냄비에 밀려 2순위, 3순위 신세였다.

하지만 지금은??

자동차, 도로놀이가 당당하게 1순위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외할머니에게 도로놀이 장난감을 선물 받으면서

자동차가 하나 둘 늘어나기 시작하고

본격적으로 도담이의 도로놀이도 시작된 것 같다.

 

 

 

 

우리집 거실장이다.

점토와 포장지, 스티커, 테이프... 심지어 동전까지...

모든 것이 도로를 만드는 재료가 된다.

 

점토에 박힌 동전은 맨홀 뚜껑,

폭죽 속에 들어있던 종이테이프를 텔레비전에 붙인 건 세차장~

 

그런데 신랑은 이렇게 노는 걸 달가워하지 않았다.

거실만큼은 편히 쉴 수 있는 공간이었으면 좋겠다면서...

음... 쫌... 심하게 지저분하긴 했다.

^ ^ ;;

 

 

 

 

피자 포장상자도 도로놀이에 적극 활용!!

예전에 피자 알볼로 포장상자엔 도로 그림이 그려져 있었다.

이걸 두 개, 세 개 연결도 하고 꾸미기도 해서 참 잘 가지고 놀았다.

 

 

 

 

도담이 방에 있는 놀이매트...

마카를 이용해 도로를 그렸다.

외할머니가 사주신 도로놀이 장난감도 함께 연결해서~

 

그런데 저 마카가 문제였다.

자동차를 굴리며 놀다보니 가루가 생겨서 ㅜㅜ

애써 그린 도로 지워질까봐 닦지도 못하고...

 

그렇게 방치하다가 생각해낸 것이 도로놀이 테이프였다.

지저분한 거실장과 도담이 방의 놀이매트를 정리하려면

도담이와 타협할 획기적인 것이 필요했다.

도로놀이 테이프는 도담이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ㅎㅎ

 

 

 

 

저렴한 놀이매트도 하나 장만해서 바꿔서 깔아주고

도로놀이 테이프로 마음껏 꾸며서 놀게해줬다.

 

도로놀이 테이프는 장판에 붙였다 떼었다 할 수 있다 하는데

실제로 해보니 많이 불편했다

아이가 조금만 붙여서 노는 것도 아닐 뿐더러

깨끗이 떼어내기도 쉽지않고

한 번 사용한 테이프를 재활용하기도 어려웠다.

그래서 도로놀이 전용으로 사용하라고 매트를 깔아준 건데

매트가 아깝다면~ 안쓰는 돗자리

그것도 아깝다면 큰 달력을 활용하면 좋을 것 같다.

 

 

 

친할머니댁에서도... ㅋㅋ

 

 

 

이 때부터는 미니블럭 건물이 등장한다.

그리고 미니블럭과 레고를 접하게 되면서

도로놀이 테이프는 조금 시들해졌다.

 

 

 

미니블럭 건물들을 주욱 나열해 놓으니

내가 봐도 멋지다~~

 

 

 

 

7살 도담이의 도로놀이에는

뭔가... 이야기가 담겨있는 것 같다.

작은 도시 마을도 있고, 공원도 있고... ^^

 

 

아직은 혼자 마음대로 놀기를 더 좋아하는 우리 도담이...

사회성이 부족한 부분이 걱정스럽기도 하다.

하지만 신랑은 걱정하지 말라한다.

우리 아들은 조금 독특한 것 뿐이라고...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