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9월 말쯤에 친구가 아들을 낳았습니다.
예정일은 10월 이었는데 아이가 너무 커서 미리 유도분만을 했답니다.

자궁문은 다 열렸고 아이 머리도 보이는데 더이상 진행이 안되자
간호사 세명이 친구 배를 눌러서 겨우겨우 자연분만을 했다는군요.
태반이 나올 때도 문제가 있었던지 피가 온 병실에 다 튀었다고 합니다.

워낙 활동적인 친구라서 운동도 많이 했다는데...
유도분만을 해서 그런지 생각보다 고생을 너무 많이 한 것 같습니다.

친구가 산후조리원으로 옮겼을 때
남편이랑 도담이랑 같이 아기를 보러 갔었습니다.
역시나... 아들이라 그런지 아빠를 많이 닮았더군요.

우리 도담이도 저럴 때가 있었는데... 언제 이렇게 커버렸는지~
신생아는 볼 때마다 새롭고 신기한 것 같습니다.

그 후론 서로 연락을 못하다가 한 달쯤 지나서 친구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애 낳고 엄마들이 왜 우울증에 걸리는지 알겠다며
조리원에 있을 땐 잘 몰랐는데
집에서 하루종일 아이와 함께 있어보니 너무 힘들다고 했습니다.

아이가 너무 억세서 안고 달래기도 힘들고
응가를 하는 것도 아닌데 혼자서 용을 쓰다가 열이오르니
온몸에 울긋불긋 열꽃까지 피었답니다.

처음엔 아이가 어디 아파서 그런가 했는데
아는 친지분이 애가 좀 유별나서 그렇다며 시원하게 해주라고 했다네요.
그래서 보일러도 못돌리고 한번씩 거실문을 열어놓는데
친구는 옷을 껴입어도 춥답니다.

밤에 아이가 울어서 달래도 안그치니 남편도 짜증을 내고...
그렇더라도 남편이 옆에 있어야 친구가 힘들 땐 대신 아이를 봐주기도 할텐데
몇일 안있어 장기 출장을 가버렸답니다.ㅜ.ㅜ

그나마 다행인 것은 친정이 가깝다는 건데요
친정 엄마도 직장 생활을 하시니 저녁에나 잠깐씩 봐주시는 듯 했습니다.

하루는 새벽 4시에 애가 울어서 깼는데 너무 힘들어서 엄마를 불렀답니다.
신기하게도 할머니가 안고 얼러주니 울음을 뚝 그쳤다네요.

아이한테 시달리느라 지쳐 쓰러져 잠든 딸이 안쓰러우셨는지
다음 날엔 일부러 일찍 마치고 오셨다고 합니다.

화장실도 제대로 못가고...
밥도 대충 미역국에 말아서 먹는데 그것도 아이 달래느라 팅팅 불도록 못먹고...
그러다 어느순간 거울에 비친 자기 모습에 한숨이 나왔답니다.

예쁘게 꾸미고 다니는 걸 참 좋아하는 친구였는데
화장은 둘째치고 제대로 씻지도 못하고 피곤에 지친 모습을 보니
자기 자신이 사라진 듯한 기분이 들었다는군요.

그나마 친구가 잘 견뎌내서 증세가 더 심해지지 않아 너무 다행스러웠습니다.

지금은 아이가 밤낮이 바뀌었는데 혼자선 감당도 안되고
매번 엄마한테 연락하기도 죄송스러워 아예 친정으로 이사를 했답니다.

이야기를 들으면서 생각해 보니 저도 순간순간 힘들었던 기억이 떠올랐습니다.
친정도 시댁도 너무 멀어서 남편이 퇴근하기만 기다렸었지요.
그래도 친구 아이에 비하면 우리 도담인 많이 순한 거였네요~

자기도 이제 엄마이면서
엄마들은 정말 위대한 것 같다고 말하는 친구...
저도 도담이를 낳고서야 그걸 깨달았었죠~

어릴 땐 나이만 먹으면 어른이 되는 줄 알았고
처녀땐 결혼을 하면 어른이 되는 줄 알았는데
결혼을 해보니 부모가 되어야 정말 어른이 되는구나 싶었습니다.

그런데... 엄마가 되어서도 뭔가가 어설픈 것이...
저는 할머니가 되어서야 어른이 되려나봅니다. ㅋㅋ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모가 된다는건 정말 많은 의미를 시사하는 것 같아요.

    2011.11.17 05:52 [ ADDR : EDIT/ DEL : REPLY ]
  2. 공감공유

    ㅎㅎ 정말 그 떄 주변에서 많은 도움이 필요한거 같아요 ㅎㅎ

    2011.11.17 05:57 [ ADDR : EDIT/ DEL : REPLY ]
  3. 저도 ㅋ 부모가 되면 ㅠ 어른이 될까요 아직 근거 없이 어리다고 생각을해서요 ^^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2011.11.17 06:11 [ ADDR : EDIT/ DEL : REPLY ]
  4. 산후우울증은 정말 걸리면 안되는 것 중 하나인것 같아여...
    그렇게 되면 아이에게도 소홀해 지니깐여...
    옆에서 잘 챙겨줘야 할 것 같아여...
    10달동안 힘들게 배불르고, 힘들게 낳았는뎅...
    옆에서도 그러면 정말 속상하고 화가 나져...

    2011.11.17 06:32 [ ADDR : EDIT/ DEL : REPLY ]
  5. 그런 분들이 주위에 꽤 되는거 같아요.
    제 처형도 그랬고.. 계속 안고 달래고 열꽃까지..
    보통일이 아닌거 같아요~

    2011.11.17 06: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아......

    미래가 걱정이 되네요........

    잘 할 수 있을런지....

    2011.11.17 07:56 [ ADDR : EDIT/ DEL : REPLY ]
  7. 출산 후유증 휴~~ 정말 이겨내기 쉽지 않더군요
    남편의 역할이 중요합니다. 남편의 격려가 다시 여자가 되게 해요

    2011.11.17 08:25 [ ADDR : EDIT/ DEL : REPLY ]
  8. 임신과 출산의 고통에 대해선 남자들이 이야기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지만
    너무 안스럽고 안되보입니다.
    여성분들 힘내세요.^^

    2011.11.17 08:57 [ ADDR : EDIT/ DEL : REPLY ]
  9.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2011.11.17 09:29 [ ADDR : EDIT/ DEL : REPLY ]
  10.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2011.11.17 09:32 [ ADDR : EDIT/ DEL : REPLY ]
  11. 그린레이크

    아마 첫아이 낳은 분들은 그런 기분 조금씩은 느끼 실꺼예요~~
    그럴땐 남편의 세심한 관심이 필요 한데~~
    힘이든다 싶을때는 남편이나 주위 사람들의 도움이 필요한듯해요~~

    2011.11.17 12:58 [ ADDR : EDIT/ DEL : REPLY ]
  12. 에구...출산은 더없이 좋은 일이지만...
    산후 우울증은 더없이 나쁜 일입니다..ㅠ.ㅠ

    2011.11.17 13:00 [ ADDR : EDIT/ DEL : REPLY ]
  13. 저 역시 지금도 수시로 우울해 지는 걸요...
    나도 한때는 괜찮았는데...씻는 동안도 못 참는 아이들 때문에
    제대로 씻지도 못해...마음껏 잠도 못자...ㅠㅠ
    좋았다 힘들었다...하루에도 수십번 왔다갔다 하는데...다들 그렇겠죠.
    아이들이 좀 크면 나아지려나?

    2011.11.17 13:21 [ ADDR : EDIT/ DEL : REPLY ]
  14. 대한모 황효순

    엄마가 되려면
    누구나 경험해야할 과정~~
    진짜 여자들 힘들어요.ㅠ
    그리구 대단들 하시죠.^^

    2011.11.17 13:32 [ ADDR : EDIT/ DEL : REPLY ]
  15. 그럴때 남편분이 잘 배려해줘야 하는데..

    2011.11.17 15: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부모가 된다는건 참 힘든일 같습니다 ㅎ

    2011.11.17 15:21 [ ADDR : EDIT/ DEL : REPLY ]
  17. 정말,
    엄마가 되는게 쉬운건 아니죠~
    세상의 엄마들은 모두 위대한게 사실이네요~ ^^

    2011.11.18 01:0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