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지난 주말에 작은 방에 있던 침대를 큰방으로 옮겼습니다.
침대를 사용안한지 이미 오래... 점점 창고방으로 변해가는 작은방이 심란하기도 했지만
왠만하면 그냥 살자던 남편이 고생을 감수한 가장 큰 이유는 바로 도담이였습니다.

회사 일로 새벽까지 컴퓨터를 해야하는 남편은
아이 재울 때마다 말없이 눈치 주는 아내와
자다가도 깰듯이 뒤척이는 아들 때문에
화는 못내고 한숨만 쉬는 날이 많았거든요.

그런데 침대 하나 옮기자고 시작한 일이 거의 이사 수준이었습니다.
침대가 워낙 커서 큰방에 있는 물건들 정리를 하다보니
저녁때쯤 끝날줄 알았던 일이 밤 11시가 넘어서야 어느정도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저는 도담이 보느라 제대로 도와주지도 못하고
남편이 정말 고생을 많이 했답니다.

" 오늘 나 고생했으니까 저녁으로 뭔가 보상을 받아야 겠어! "
" 그럼 오랜만에 59피자 셋트로 시켜먹을까? "

혼자서 낑낑대며 이방에서 저방으로 물건 나르는 남편이 안쓰러워서
괜히 옮기자고 했나... 하는 생각에 많이 미안했는데
피자 한판, 치킨 한마리로도 남편은 너무너무 좋아했답니다.
그 모습을 보니 더 미안하더라는...

그런데 막상 옮겨 놓고 나니 남편이 제일 좋아합니다.

" 난 이제 여기서 자면 되는거야? 아~~ 좋다~~ "
" 그렇게 좋아? "
" 응~ 좋아 ㅋㅋ 고생했는데 이정도 보람은 있어야지~ "

괜히 저 약올리려고 일부러 더 좋은 티를 내는 것 같아서
저도 부러 서운한듯 한마디 했습니다.

" 아들때문에 침대 옮겼더니 남편이랑 한방에서 별거하게 생겼네~ "
" 왜~ 서운해? 그럼 이리 올라와~ "
" 도담이는 어쩌고? "
" 같이 올라오면 되지 ㅋ "
" 안돼! 도담이 몸부림 심해서... 떨어지면 어쩌려구! "

솔직히 침대 옮기기 전에도 전 도담에게 딱 붙어 자고 남편은 저만치 떨어져 자고 그랬습니다.
아이가 있으니 어쩔 수 없더라구요.
어쩜 남편 입장에선 소외감을 느낄 수도 있었겠다 싶기도하네요.

저보다 먼저 결혼한 친구도 아이낳고 안방 침대를 거실로 옮기고
남편은 거실 침대에서 친구는 아이와 안방에서 그렇게 지네던 모습이 생각납니다.
뭐... 저흰 그거보단 나은건가요? ㅋㅋ
그래도 조금 서운한 마음은 드는군요.



몇일 후...
방 구조가 바뀌면 도담이가 낯설어할까봐 살짝 걱정을 했는데요
왠걸요~ 오히려 더 잘 노는 것 같습니다.
컴퓨터가 없으니 잠도 더 잘 자는 것 같고... 고생스러웠지만 잘 한 것 같아요.




" 아침 사과는 보약인거 아시죠? 저랑 사과 한조각 하실래요? "

자고 일어나 퉁퉁 부은 얼굴로 사과 한조각 들고 뒹굴고 있는 도담이~~^^;;




남편도 아주 숙면을 취하고 있습니다.
일어나라고 몇번을 깨웠는데 저러고 있네요...ㅋ



도담이도 자기 잠자리에서 편안하게 뒹굴고~~

아침마다 도담이가 옆으로 굴러와 아빠를 발로 툭툭 차서 구석으로 몰아 넣고는
저는 대자로 뻗어 편하게 자고 아빠는 차가운 바닥에 쪼그려 자게 한다고 투덜댔었는데
이젠 그럴 일 없을 것 같네요^^;;




여전히 뭔가 복잡하긴 하지만 그래도 침대가 빠지고나니 훤해 보이는 작은방입니다.
제가 아늑하니 자취방 같다고 했더니 남편이 그러더군요.
이정도면 고시원에서 특특실 정도는 된다고... ㅋㅋ



도담이도 작은 방이 무척 맘에 드는 모양이에요 ㅋㅋ

나름 신혼집 분위기 낸다고 포인트 스티커 사다가 큰방을 꾸몄었는데
옮겨 놓고 나니 뭔가 좀 허전해 보입니다.
도담이 사진이라도 몇장 걸어둬야 겠네요^^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