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10월 1일... 부산에 사는 귀염둥이 조카의 돌잔치가 있었던 날입니다.
저희들이 마침 부산에 가 있을 때라 직접 가서 축하를 해줄 수 있어서 너무 다행이었어요^^



자기 돌잔치 땐 내내 울상이었으면서
사촌 돌잔치에선 개구진 모습을 보여준 도담이...
비록 낯선 곳이라 엄마한테서 안떨어지려고 하긴 했지만 보채지 않고 잘 놀아주었습니다.

도담이 돌은 일반 식당에서 했었는데요
이리 전문 뷔페에서 하니 공간도 넓고 더 좋아 보였습니다.
저희는 어차피 가까운 친지분들만 모시고 한거라 구지 뷔페에서 할 필요가 없었지만요.ㅋ

조카의 돌잔치가 있었던 뷔페는 저도 이전에 두어번 가본 곳이었습니다.
부산에선 꽤 알려진 곳인 것 같더라구요.

형님이 석달 전에 미리 예약을 했는데도 자리가 거의 없어서
마지막 타임인 7시 30분으로 예약을 하셨다니까요.

정확히 기억나진 않지만 돌잔치 방이 6~7개 정도였고
홀에도 식사를 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모든 방이 다 돌잔치로 시끌벌적 했답니다.

그런데 문제는 손님들에 비해 자리가 많이 부족했다는 거였습니다.
저희 형님네만 해도 100명에 가까운 분들이 축하를 해주러 오셨는데요
방에는 60여명 정도만 식사를 할수 있어서 미처 들어오지 못하고
방 입구에 서서 이벤트를 보시는 분들도 있었습니다.

덕분에 아주버님과 형님은 손님들 챙기느라 무척 분주했습니다.
아주버님이 직원에게 몇번 항의도 하셨다는데
뒤늦게야 아이들 오락실 쪽에 비상 테이블을 놓아 줬다더군요. (의자도 없이...)

사실 예약하는 사람이 예상 인원을 잘 파악 하고 예약을 해야하겠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예상 인원입니다.

돌잔치 전문 뷔페로 유명한 곳이고 그만큼 수없이 많은 행사를 치뤘을 텐데
손님들이 앉을 자리조차 없어서 당황했다는 아주버님 이야길 들으니
아무리 예약이 꽉 찼었다곤 하더라도 무척 실망스러웠답니다.

자리가 없어서 손님들은 제대로 식사도 못했는데
입장하는대로 스티커는 붙이고 계산도 그대로 다 했겠지요.

장소가 협소하면 협소한대로 방마다 예약시간을 적절히 배치해서
이런 불편함 없이 원활히 돌아가도록 했어야 하는데
예약 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너무 빠듯이 시간을 정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아무튼 즐거워야 하는 아들 돌잔치에서
아주버님은 이런 일들로 인해 불편한 표정을 감추지 못하셨답니다.
남는 건 사진 뿐인데... 사진도 그렇게 나왔을까봐 조금 걱정스럽네요.

언제부턴가 돌잔치가 아이들보다 어른들을 위한 잔치처럼 되버린 것 같은데요
초대하는 사람도 초대 받는 사람도 부담스러운 돌잔치...
그냥 가족끼리 간소하게 하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하지만 생각과 마음은 다르다는거~~~
안해주면 왠지 아이에게 미안하고 서운하고...
그래서 저희도 식사만 하려다 이벤트까지 불렀었네요 ㅋㅋ)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