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지난달에 부산에 있는 친정에 다녀왔습니다.
주말에 다녀오기엔 먼 길이었지만
오랜만에 광안리에서 바닷 바람도 쐬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무엇보다 엄마가 너무 좋아하셨답니다.

그런데 외박 나온다던 남동생은 갑자기 부대에 일이 터져서 못만나고
친구들 얼굴도 좀 보고 싶었는데 시간이 여의치 않아서 연락도 못했습니다.

부산에 있는 제 친구들은 결혼 후에도 친정 가까이에 살아서
서로 왕래도 자주하고 출산 준비나 육아도 엄마 도움을 많이 받는다는데
시집을 멀리 가니 이래저래 아쉬운 점들이 참 많은 것 같습니다.

작년 5월에 결혼한 친구는 조금있음 아이를 낳습니다.
그 친구는 친정 부모님과 같은 아파트에 살고 있는데요
너무 가까이 있어도 탈이라고 처음엔 신랑이 좀 불편해 했다더군요.
하지만 신랑이 워낙에 붙임성 있고 성격이 좋아서 별다른 문제 없이 잘 넘긴 것 같습니다.

엄마 편찮으실 때 자주 들여다 볼 수도 있고
출산 준비나 쇼핑도 엄마랑 함께 다니고...
친구랑 통화하면서 그런 얘기를 들을 때면
한편으론 부럽고 한편으론 친정 엄마 생각에 미안한 맘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그 친구가 얼마전에 전화를 해서는 이사를 가야할지도 모른다고 하더군요.
신랑이 건축쪽 일을 하는데 이번에 승진을 해서 출장을 가게 될 것 같다구요.

출장 기간이 길기도 하고 곧 아이를 낳을 텐데 떨어져 있으면 얼마나 눈에 밟히겠냐며
저도 따라 가야할 것 같다고 했습니다.

친정 엄마가 많이 서운해 하시겠다 했더니
안그래도 전화로 말씀을 드렸는데
처음엔 그냥 덤덤히 받아 들이시더 잠시후에 울면서 다시 전화를 하셨답니다.
너 멀리 가면 엄마는 어떻하냐시면서...

놀란 친구는 얼른 친정으로 달려 갔고
엄마가 눈물 콧물 범벅이 되서 우시는 걸 처음 봤다고 했습니다.

" 엄마가 그렇게 우는 건 처음 봤다. 어린 애처럼 우시더라. "
" 그래... 많이 서운하셨나보다. 너도 같이 울었나? "
" 아니~ 나는 웃음이 나오던데... "

아주 가는 것도 아니고 출장인데...
그리고 결혼한 남동생도 가까이 사는데 왜 그러시냐 했더니
모르겠다고... 딸래미가 멀리 간다고 생각하니까 그렇게 눈물이 쏟아지셨답니다.
남편이 베트남으로 출장을 가도 아무렇지 않으셨다는데 말이지요.

너 가면 누가 엄마 옷 입는 거랑 화장하는 거 신경 써주냐...
나는 너 이렇게 잠깐 출장 가는 것도 서운한데
니 친구 엄마는 다들 멀리 시집보내고 어찌 사시냐... 하시며
제 얘기도 하시더랍니다.

순간 마음 한켠이 저릿함을 느꼈습니다.
그리고 결혼할 당시 엄마가 멀리 가는 걸 무척 서운해 하셨던 기억이 났습니다.

그땐 여동생도 멀리 시집가는데 별말씀 없으시고
유독 저에게만 뭐라고 하셔서 오히려 저 서운한 것만 생각했었는데...

저는 친구처럼 엄마에게 살갑지도 외모에 신경을 써드리지도 못했습니다.

엄마랑 얘기 하다보면 티격태격 할 때가 참 많았고
엄마가 잘못 생각한다 싶으면 제가 가르치듯 얘기를 할 때도 있었습니다.
결혼을 하고 가끔 하는 통화에서도 그랬네요.
그냥 맞장구 쳐주고 받아주고 그랬으면 더 좋았을 것을요.

어릴땐 늘상 함께 가던 목욕탕도
크고 나선 엄마가 같이 가고 싶어하는 걸 알면서도 잘 안갔습니다.
그때마다 얼마나 서운하셨을까요?

그래도 저는 엄마에게 맏딸이었나 봅니다.

함께 목욕 하면서 속내도 털어놓고...
아빠랑 다퉜을 때나 속상한 일이 있을 때 하소연도 하고...
때론 친구처럼 수다도 떨고...

엄마에게 있어서 맏딸은
어쩌면 장남보다도 남편보다도 더 큰 존재가 아닐런지요?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딸은 엄마에게 친구이자 딸이고..
    꼭, 있어야 하는 존재죠
    도담이 엄마도 딸 하나 어서 만드세요

    돌아가신 엄마에게 좀더 좋은 친구가 되어주지 못해서
    참 미안합니다
    도담이 엄마는 친정 엄마께 좋은 친구 돼주세요

    아직 아가씨 같은 도담이 엄마~~
    오랫만에 들렀지요?

    2011.08.22 09:39 [ ADDR : EDIT/ DEL : REPLY ]
    • 도담이가 딸인 줄 알았기에
      문득 그랬다면 더 좋았을 걸... 하는 생각이 들때도 있어요 ㅋ
      둘째는 정말 딸이면 너무 좋겠어요~

      친정 엄마에게 좀 더 잘 해야하는데...
      그게 맘처럼 잘 안되네요^^;;

      2011.08.23 00:30 신고 [ ADDR : EDIT/ DEL ]
  3. 딸은 엄마에게 든든하기도 하지만 친구같은 존재이기도 하지요,
    전 친정엄마와는 그리 살갑게 지내지는 못했어요.,
    일찍 멀리 떨어져 있었고요,
    지금 큰딸 보면 그래요~^^

    2011.08.22 09:43 [ ADDR : EDIT/ DEL : REPLY ]
  4. 아들만 둘인 저는 딸갖인 부모가 항상 부럽답니다.

    2011.08.22 10:25 [ ADDR : EDIT/ DEL : REPLY ]
  5. 엄마는 맏딸이 남편보다 큰 존재인게 맞는거같아요 ㅎㅎ;;

    커서는 의지도 되고.. 이런저런 이야기들 많이 하더라구요. 전 소외~ ㅠㅠ

    2011.08.22 11:32 [ ADDR : EDIT/ DEL : REPLY ]
    • 류시화님... 소외감 들어도 그건 어쩔 수 없는 것 같아요^^;;
      아님 류시화님도 딸같은 아들이 되어드리는 건 어떨까요?

      2011.08.23 00:32 신고 [ ADDR : EDIT/ DEL ]
  6. 저희 사촌언니 시집갈때 큰엄마가 꽤 서운해하시고 우셨던 기억이 나네요..

    2011.08.22 12: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그쵸? 엄마에겐 큰딸만한 친구이며 남편을 대신할만한 대상이 없을꺼예요^*^

    2011.08.22 12:45 [ ADDR : EDIT/ DEL : REPLY ]
  8. 아...찡하네요...
    저는 아들이지만서도...자주 찾아뵙고 전화드려야 겠네요...;;

    2011.08.22 12:48 [ ADDR : EDIT/ DEL : REPLY ]
  9. 제가 딸이 있어서 아는데요, 딸은 남편과 다른 든든함이 있어요.
    그래서 말씀드리는 건데 연한수박님, 꼭 딸을 낳으시길요~~ ^^

    2011.08.22 13:28 [ ADDR : EDIT/ DEL : REPLY ]
  10. 요새는 아들보다 확실히 딸들이 부모님 마음을 더 헤아리고 그러는가 봐요~
    가까이 살면서 서로 의지도 되고 하면 좋을텐데..

    2011.08.22 14:39 [ ADDR : EDIT/ DEL : REPLY ]
  11. 마음 속으로는 엄마에게 많이 신경쓰고 싶은데 정작 행동으로는
    많이 보여드리지 못한 것 같아서 못난 딸인 것 같네요..
    저도 엄마에게 의지가 되는 딸이 되어야 겠습니다.. :)

    2011.08.22 14:48 [ ADDR : EDIT/ DEL : REPLY ]
  12. 해바라기

    세상에서 제일 다정하게 얘기 할수 있는 엄마,
    그 엄마를 만나셨군요. 사진을보니 모든 정다운 얘기를 담고 있네요.
    잘 보고 갑니다. 오후도 즐거운 시간 되세요.^^

    2011.08.22 15:48 [ ADDR : EDIT/ DEL : REPLY ]
  13. 주근깨토깽이

    정말 딸이 친구처럼 조잘조잘 속이야기도 많이 하는 것 같아요.
    둘도 없는 친구 같은 사이~^^*

    2011.08.22 15:55 [ ADDR : EDIT/ DEL : REPLY ]
    • 주근깨 토깽이님은 정말 엄마에게 그런 존재일듯해요...
      친구처럼 살갑게 잘 하실 것 같아요^^

      2011.08.23 00:36 신고 [ ADDR : EDIT/ DEL ]
  14. 에버그린

    친구같은 존재 아닐까요^^
    아들은 왠수? ㅋㅋ

    2011.08.22 17:08 [ ADDR : EDIT/ DEL : REPLY ]
  15. 맞아요. 딸과는 무슨일이든 다 함께 공유하지요.

    잘 보고가요

    2011.08.22 17:41 [ ADDR : EDIT/ DEL : REPLY ]
  16. 맞습니다.
    정말 친구이자 동반자 같은 엄마..그 이름을 부르면 아직도 저는 아이가 되는 듯해요.
    언제나 나를 이해해 주셔서 더 철없이 굴었던 제 모습을 발견하게 되네요

    2011.08.22 17:54 [ ADDR : EDIT/ DEL : REPLY ]
  17. ^^ 두분 모두 사랑이 넘치시네요~
    출장에도 그 기간이 너무 안타까운 모녀지간이시네요~ㅎ
    부러워요~ㅎㅎ

    2011.08.22 18:11 [ ADDR : EDIT/ DEL : REPLY ]
  18. 하나비

    역시 엄마한테는 딸이최고 마냥 부럽기만 합니다 ^^

    2011.08.22 18:45 [ ADDR : EDIT/ DEL : REPLY ]
  19. 공감공유

    ㅎㅎ 저희 엄마도 딸이 최고라고 합니다 ㅠㅠ

    2011.08.22 20:27 [ ADDR : EDIT/ DEL : REPLY ]
  20. 저도 딸만 둘인집 맏딸이라서...
    엄마 생각하면 괜히 눈물나고 그래요..
    그런데 막상 엄마 만나면 뚱~ 해가지고 완전 무뚝뚝한 딸이에요 ㅋㅋㅋ
    그나마 저는 친정이랑 그렇게 멀리 떨어져살지 않는데..
    연한수박님.. 가끔 엄마가 많이 보고싶으시겠어요..

    2011.08.22 22:02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평소엔 괜찮다가도 가끔 친정 다녀오면 맘이 짠해지더라구요.
      죄송하고 감사한 마음에...

      2011.08.23 00:41 신고 [ ADDR : EDIT/ DEL ]
  21. 아직은 아이들이 많이 어려서 실감은 안나지만...
    정말로 저도 나중에 나이가 들고 딸이 크면 많이 의지하기도 하고 더욱더 애틋하기도 하고
    그렇게 될 것 같습니다.
    저희 언니만 보아도...철없는 저와는 또 다른 것 같더라구요.

    2011.08.22 23:5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