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1. 1. 22. 14:58
도담이가 기기 시작했을 때 장만했던 놀이방 매트...
아이가 움직임이 많아 지면서 바닥에 머리를 자주 부딪히곤 하는데
매트 위에선 아무래도 충격이 덜하니 조금은 마음이 놓입니다.
 
물론 아이가 매트 위에서만 놀진 않아요~ ㅋ
온 방 구석구석 다 돌아다니고
요즘은 서랍장이나 상을 짚고 일어 서려고 해서 옆에 꼭 붙어 있어야 합니다.^^
 
마트에서 놀이방 매트를 싸게 팔기에 어떤걸 살까 하다가 퍼즐 매트를 구입했는데요
원하는 크기와 모양으로 맞출 수 있어서 잘 샀다 했는데
도담이가 매트를 가만 두질 않았습니다.
 


테두리는 손에 잡히는 데로 떼어 버리고
떼어 내기만 하면 그나마 괜찮은데 입에 넣고 잘근잘근 씹기까지 했습니다. ㅜ.ㅜ
 
한참 매트를 뜯으며 놀다가 옆에 있는 아기띠로 관심을 돌리는가 싶더니



손은 아기띠를 가지고 놀면서 발로는 매트를 들었다 놨다 ...
온 몸을 가만두질 않네요 ㅎ
 
오늘로 도담이 태어난지 272일째...
혼자서 앉는 건 기본!!
상에서 오르내리기도 하고
몇일전 부터는 보행기를 잡고 일어서서 한발 한발 걷기 시작했습니다.
 
이러다 돌 전에 걷는 건 아닌지 모르겠어요^^;;
 
우리 도담이 아프고 나더니 부쩍 더 자란 것 같은게
아이들은 클려고 아프다는 말이 맞는건가요?!
 
도담이 이제 다 나아서 월요일 부턴 약도 안먹었습니다^^
앞으로 남은 겨울동안 감기 안걸리게 더욱 조심해야겠네요~
걱정해 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