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사람들은 꼭 격식을 차려야 하는 관계가 아니라면

몇 번 만나서 친분이 쌓였을 때 자연스레 말을 놓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처음 만났을 때 부터 통성명을 하면서 말을 놓기도 합니다.


어쩌면 너무 당연한 일인데

저에게는 그것이 참 어렵습니다.


직장 생활을 할 때도 그랬습니다.

저는 동갑이거나 어린 친구가 아니면 1살이 많아도 존대를 했습니다.

그런데 어느순간 보니 저 혼자만 존대를 하고 있더군요.


같은 사무실에서 언니 동생처럼 편하게 지내다 보니

10살이 넘게 차이가 나도 서로 자연스레 말을 놓더라구요.


옆에 친구도 언니들에게 말을 놓는데

저만 존대를 하는 것이 조금 신경이 쓰이긴 했지만

그렇다고 갑자기 말을 놓는 건 더 어색해서 못하겠더군요.

하지만 직장이었기 때문에 그것이 별로 문제시 되진 않았습니다.


결혼을 하고 아는 사람도 없는 낯선 곳에서 생활을 하면서는

교회가 저에겐 큰 힘이 되었습니다.


같은 교회에 다니는 분들이 한 동네에 많이 사시니

오며가며 가깝게 지내게 되고 적응하는데 많이 도움이 되었답니다.


그런데 교회 구역 모임 식구 중에 저보다 어린 친구가 한 명 있습니다.

그 친구는 교회생활도 오래 했고 주윗분들과도 친하게 지내기 때문에

나이 차이가 많이 나지 않은 언니들과는 편하게 말을 놓고 지내더군요.


하루는 저와 둘이만 대화를 나누게 되었는데 예고없이 그냥 말을 놓더랍니다.

저도 덩달아 말을 놓긴 했지만 당황스럽기도 하구 그 상황이 무척 어색했습니다.

하지만 그 다음 부터는 더 편해진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저보다 두 살 많은 한 언니도 저보고 편하게 말을 놓으라는데

몇 달이 지나도록 말을 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언니가 얘기를 꺼냈을 때 그렇게 했으면 좋았을 걸...

뒤늦게 후회를 하고 있답니다.


한 살 많은 남편에게도 말을 놓는데까지 1년이 넘게 걸린 저...

나이가 먹으면 먹을수록 그게 더 어려워지는 것 같습니다.


말 놓고 편하게 지내는 주위 사람들을 보면 부러워 하면서도

정작 하라면 못하고... 왜이리 불편하게 사는지...


남편은 괜찮다고 오히려 저의 이런 면을 좋게 생각한다고 위로를 해주지만

이런 일이 있을 때 마다 가끔은 존댓말이란게 없으면 더 편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수박양 ; 오빠! 내 친구 남편 있잖아 결혼 한지 몇 개월이 지났는데도 처가에 전화 한 통을 안했대.

            그래서 친구가 은근슬쩍 전화좀 해보라고 얘기 했는데도 안하더래.

 

프  군 ; .......

 

수박양 ; 그 얘기 듣는데 내가 다 서운 하더라고. 친구는 오죽하겠어~

            결혼 전엔 그렇게 살갑게 잘했다는데... 아무리 처가가 가까이 있어도 안부 전화는 해야잖아?

 

프  군 ; 그 친구 남편이 잘 했다는 건 아니지만 이해는 되네.

 

수박양 ;  어떻게?? 그럼 오빠도 우리집에 전화 하는 거 싫어?

 

프  군 ; 싫다기 보다 많이 불편하지.

           처가에 전화 하면 무슨 말을 해야 할지 온 신경을 곤두 세우게 되거든.

           그렇다고 딱히 할 말이 생각 나는 것도 아니고 형식적인 안부인사 하고 나면

           오히려 더 죄송스럽더라고. 차라리 직접 뵙고 인사드리는 게 더 편해.

 

수박양 ; 그렇게 따지면 나도 마찮가지지. 시댁 전화 하는게 편한 며느리가 몇이나 되겠어?

            그래도 하려고 노력하잖아.

 

프  군 ; 그래서 남자하고 여자가 다르다는거야.

           서로 생각하는 거나 생활 방식이 엄연히 다른데 여자들 기준으로만 판단하려고 하면

           당연히 이해 안되고 서운하지.

 

수박양 ; 아무리 그래도 부모님께 전화 하는건 자식으로서 해야하는 도리잖아?

            난 오빠한테 그런걸로 서운한 적이 없어서 오빠가 그렇게 생각하는지 몰랐어.

 

프  군 ; 우리 수가 잘하려고 하니까 고마워서 나도 더 노력하는 거지.

           솔직히 우리 부모님 한테도 전화 잘 안하잖아?

 

 

당연히 친구 남편이 잘못했고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 생각을 했는데

그게 우리 남편은 이해가 된다고 합니다.

 

거기다 우리 남편도 처가에 전화 하는거 많이 불편하단 말에

순간 당황스럽고 서운했었답니다.

 

남편과 이야기를 하면서

남자와 여자... 남편과 아내는 생각 하는 게 참 많이 다르다는 걸

새삼 깨닫게 되는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여동생이 결혼한지 벌써 일주일이 다되어 갑니다.

혹시라도 못가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무사히 잘 다녀왔어요.

(신랑이 사위노릇 형부노릇 하느라 고생을 좀 하긴 했지만요~~)

 

그런데 제가 만삭인 몸으로 친정에 와 있으니 다들 애기 낳으러 왔냐고 물으셨습니다.

당연히 그래야 한다는 듯이...^^;;

그래서 산후조리는 시댁에서 한다고 했더니 불편할거라고 하시네요.

 

아무래도 시댁인데 친정만큼 편하기야 하겠어요?

하지만 전 크게 고민하지 않았습니다.

어머님도 그러길 원하셨고 시댁에 간다고 해도 2주 정도는 그 근처 조리원에 있을 거거든요.

 

친정 엄마가 서운해 하실까 그게 맘에 걸리긴 했는데요

저만 편하고 괜찮으면 됐다면서 이해를 해주셨어요.

 

이왕이면 다니던 병원에서 출산을 하고 싶어서 주위 산후조리원을 알아보긴 했는데

친정엄마는 일 다니셔서 오기 힘드시고

시어머니도 농사일로 바쁘셔서 다녀 가시려면 번거로우세요.

그렇다고 오지 말랜다고 안 오실 분도 아니시구...

 

그래서 차라리 제가 시댁으로 가는게 여러모로 낳을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엄마, 아빠도 다녀가시기 더 편하실것 같구...

한달 정도 떨어져 있을 신랑에게도 그렇구요.

 

그런데 한 가지 걸리는게 있네요

차로 장거리를 움직이는 게 갓난 아이에게 안좋다는 얘기가 있어서요.

책에도 아기를 심하게 흔들면 뇌에 손상이 올 수 있다고 하고...

신랑도 시어머니도 이점을 크게 걱정하세요.

 

담당 선생님께선 걱정 안해도 된다고 괜찮다고 하셨지만

제가 구지 여기서 출산을 하겠다고 괜한 고집을 부리는 건 아닌지 모르겠어요.

 

이제 제가 할 수 있는 건 맘 편히 먹고

다 잘 될 거라고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 밖엔 없는 것 같네요.

 

암튼 이번 기회에 시댁 식구들이랑도 조금 더 편하게 지낼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지금도 처음 보단 많이 편해졌지만요 ㅎㅎ)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