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졸려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1.04 마트에서 장보다 졸던 아들 결국은 울음 폭발 (3)
도담이 이야기2013. 1. 4. 07:45

 

한 달에 꼭 한 두번은 대형 마트에서 장을 본다.

유아용 제품들을 할인해 주는 쿠폰 때문인데

막상 가게 되면 아무래도 예상보다 돈을 더 쓰게 된다.

 

돈도 돈이지만 시간은 또 왜 그리 오래 걸리는지...

마트에 한 번 장보러 다녀오면 하루가 다 지나는 것 같다.

 

다행인 것은 도담이가 마트에 가는 걸 싫어하지 않는 다는 거...

구경하는 재미와 시식 코너의 감질 맛 나는 재미를 알아버린 듯 ㅋ

그래서 왠만하면 짜증을 내거나 울지 않는다.

 

 

하지만 졸음 앞에선 어쩔 수 없는가보다.

 

카트에 얌전히 앉아서 꾸벅꾸벅 졸던 도담이가

결국은 울음을 터트리고 말았다.

 

편히 자고 싶은데 주위는 시끄럽지

짐 때문에 공간은 비좁지...

엄마, 아빠는 갈 생각을 안하지...

 

 

비좁은 카트 안에서 울며 몸부림 치는 아들덕에

부랴부랴 계산을 하고 집으로 왔지만

이미 도담이의 졸음은 저 멀리 달아나 있었다.

 

시간 절약도 하고 과소비도 막기 위해서

필요한 물건들은 미리 메모를 해놓는 데도

막상 가면 다른 곳으로 눈이 돌아가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