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0.02.19 영화 보기/ 82년생 김지영
  2. 2020.02.15 폭탄 휴지케이스, 전혀 폭탄 같지 않다!
취미 이야기2020. 2. 19. 16:46

82년생 김지영은 유난히 공감이 많이 되는 영화였다.

영화를 보면서 문득문득 내 모습이 겹쳐지며

나와 비슷한 누군가의 삶을 들여다 보는 듯 했다.

육아를 위해 전업주부가 됐고

부지런히 하루하루를 살아내지만

남편의 사랑과 자상함만으론 채워지지 않는 무언가가 있었던 걸까?

김지영의 눈빛에선 공허함 같은 게 가득 느껴졌다.

빙의된 듯 다른 사람이 되어 이야기 할 때는

그동안 마음 속에 꾹꾹 눌러 담았던 것들을 토해내는 것 같았다.

자신을 향한 주변 사람들의 말과 시선을 애써 외면하지만

그것이 쌓이고 쌓여 마음 속에 벽을 만든 것은 아닌지...

그 벽이 또 다른 벽을 만들고

사소한 농담 한마디도 웃어 넘길 수 없게 되버린 것 같다.

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은 김지영은 말했다.

아내로 엄마로 이렇게 사는 것도 괜찮은 것 같다고

가끔은 행복할 때도 있다고...

다들 그렇게 나름대로 잘 살아내는데...

" 왜 나만 엉망일까요? "

의사 선생님은 대답한다.

그건 잘못이 아니라고!

영화는 해피엔딩~

아픔을 이겨내고 작가로서 첫 발을 내디딘 김지영은 멋져 보였다.

하지만 내 마음에 남아있는 여운은 좋지만은 않았다.

애써 모른 척 아닌 척 넘겨 버렸던 것들이 비집고 올라오는 것 같다.

여성들의 뛰어난 능력이 점점 빛을 발하고

맞벌이를 하지 않으면 삶이 팍팍해지는 요즘 세상에

많은 사람들이 편하다 생각하는 전업주부가 마냥 편치만은 않은 것을...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리뷰 이야기2020. 2. 15. 18:29

거실장 위에 아무렇게나 올려져 있던 두루마리 휴지가

폭탄 휴지케이스 덕에 제자리를 찾은 것 같다.

 

 

둥~글~둥~글~ 폭탄 모양의 휴지 케이스이지만

핑크핑크 한 색 덕분일까? 전혀 폭탄 같지 않다.

사실 검은색은 진짜 폭탄 느낌이 나서 재미있고 그린 색도 맘에 들었는데

결국 선택은 핑크로... 뭐 우리 집 커튼 색이랑 잘 어울린달까?!

게다가 색상을 다르게 하나씩 하려니 쿠폰을 사용할 수 없어서 그냥 한 가지로 통일 ㅋㅋ

 

 

제품 바닥엔 영어로 커다랗게 BOMB이라 새겨져 있고

간단한 품질표시도 되어있다.

그리고 메이드 인 코리아~

 

 

사용법은 간단하다.

윗부분을 열고 봉에 휴지를 끼운 뒤 휴지를 구멍으로 빼내고 닫으면 끝!

열고 닫는 것도 힘 안들이고 쉽게 할 수 있다.

폭탄 휴지 케이스의 가장 큰 장점은 바로 저 회색 봉인데

양쪽 홈에 걸게 되어 있어서 휴지가 엉키지 않고 돌돌돌 잘 나온다는 거~

그리고 휴지심을 빼지 않아도 되니 넘 편리하다.

단점이라면...

휴지를 너무 입구 가까이서 뜯으면 안으로 쏙~ 들어가 버린다는 거?

그래서 한 두 마디 정도 여유를 두고 뜯어야 한다.

하지만 이정도 단점 쯤이야 ㅋㅋ

휴지 케이스를 쓰면서 각티슈는 안사게 됐다.

음... 뭔가 좀 더 경제적인 느낌이다.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