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에 해당되는 글 770건

  1. 2011.01.20 바느질과 커피의 만남! 부조화가 매력적인 퀼트 카페
취미 이야기2011. 1. 20. 23:06

얼마전 헤이리마을에 있는 퀼트 카페를 다녀왔습니다.

 

여동생이 놀러 와서 어딜 데려갈까 고민하는데 이곳이 생각 나더라구요^^ 여동생은 커피랑 인테리어쪽에 관심이 많고 전 퀼트에 관심이 있으니 딱 좋은 선택이었죠~ㅋ

 

헤이리마을은 이번이 두번째 방문 이었는데요 처음 갔을 땐 비도 오고 몸도 많이 피곤해서 제대로 구경을 못했었어요. 오빤 저 생각해서 일부러 데리고 갔는데 전 옆에서 졸았지 뭐에요. 어찌나 서운해 하던지...미안해서 혼났답니다.

 

일단 퀼트 카페도 찾을겸 헤이리마을 골목을 돌아다녔습니다. 이쁘고 특이한 건물들이 참 많았어요~ 비싼 차들도 보이고...나무랑 풀들이 집들과 어우러져서 이런곳에 살면 정말 좋겠다... 부러운 생각도 들었습니다.

 


 

돌아다니다 못찾고 결국은 네비의 도움을 받았습니다.

여기가 저희가 찾던 퀼트 카페 "안스 퀼트"입니다.

 


 

입구 모습인데요 예쁘게 잘 꾸며 놓았지요? 좌측에 있는 화분에는 피망도 열려 있었답니다.

 


 

우체통이 이뻐서 따로 한컷 찍었어요^^

 


 

문을 열고 들어서니 이게 젤 먼저 눈에 들어왔습니다. 여러가지 퀼트 패키지 상품...하나 살까? 한참을 망설이다 그냥 왔는데요 아쉬움이 많이 남는군요~

 


 

테이블마다 손수 만든 퀼트 보가 깔려 있구요


 

여러가지 모양의 가방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이 중엔 판매하는 것들도 있답니다.

 


 

전문가의 손길이 느껴지는 인테리어 소품들...인형이 넘 귀엽네요~ 저 뒷쪽으로는 퀼트 재료를 판매 하는 곳이 보입니다.

 


 

과자, 실, 전구로 만든 장식품들이 참신하고 멋스러웠어요~~

 


 

조명도 특이 하고요^^

 


 

가게 안 풍경입니다. 더 다양한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는데요 촬영 금지라 이렇게 멀리서 살짝 찍었답니다. 구경하면서 나도 이렇게 만들어보고 싶다는 충동이 마구 일어났습니다.ㅋ

 


 

가게 안은 이렇게 둘러봤는데 먹을게 빠지면 섭하죠~~ 이건 제가 먹은 카페라떼구요

 


 

여동생이 시킨 아메리카노와 감자케이크 입니다. 이곳에선 케이크도 직접 만들어서 판매를 한다고 합니다.

 

그런데 감자케이크는... 별로 추천하고 싶지 않네요. 저희 입에 안맞아서 그럴지도 모르겠지만 먹으면서 감자는 케이크와는 안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이건 오빠가 시킨 아이스쵸코~ 아이스음료는 물이 생기니까 이렇게 퀼트 받침을 주었는데요~ 여동생 이 다른 곳에선 코르크나 종이 재질의 받침을 사용하는데 퀼트 받침이 더 좋은 것 같다구 나중에 저보고 또 만들어 달라네요^^;;;;;

 

퀼트와 카페...어떻게 보면 서로 전혀 연관성이 없어 보이는데 이렇게 보니까 잘 어울이는 것 같지 않나요?

 

예술인들의 마을도 구경하고 맛있는 차도 마시고 여러가지 퀼트 작품들도 보고~ 거리는 좀 멀지만 한번쯤 와 볼만한 곳인것 같습니다.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