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2. 10. 19. 05:25
728x90




어제 있었던 문화센터 '마노아' 수업에서는 라면 놀이를 했습니다.


선생님께서 라면을 나눠 주시자 맛부터 보던 아이들... ㅋㅋ

우리 도담이도 예외는 아니었답니다.


평소 엄마, 아빠가 라면을 끓여 먹으면

옆에서 라면 부스러기를 달라고 조르던 도담이거든요~

그럴 때 보면 달콤한 과자보다도 라면을 더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그렇게 먹기만했던 라면이

아이들 놀이감으로도 너무 좋다는 걸

저는 어제 처음 알았습니다.


손으로 라면을 만져보고 조각도 내보고

조각낸 라면으로 탑쌓고 무너뜨리기

주먹과 손바닥으로 잘게 부수기

절구로 더더 잘게 부수기


중간중간 먹기도 하면서 도담이도 재미나게 활동을 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잘게 부순 라면에 물을 조금 부어서 주물주물~


그러자 라면에 점성이 생기면서

여러가지 모양을 만들수 있게 되더라구요.

이런 생각은 어떻게 하셨는지...


나중에 집에서도 이렇게 놀게 해주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는데요

아들과 문화센터에 다니면서 저도 뭔가 한가지씩 배워가는 듯 합니다.


사실 한정된 강의 시간동안 아이들이 마음껏 놀기란 쉽지 않습니다.

싫어하는 활동을 할 때는 금방 지루해 하지만

좋아하는 활동을 할 때는 많이 아쉬워하더라구요.


하지만 라면놀이 같은 건

특별한 교구를 살 필요도 없으니

집에서 실컷 놀게 해줄 수 있을 것 같네요.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