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이 이야기2011. 1. 22. 11:53
728x90
남편이 제일 좋아하는 선배네는 1월에 남자 아이를 낳았습니다.
아이 50일 때, 정말 조그만할 때 보고 못봐서 얼마나 컸을까 무척 궁금했었는데
얼마전 놀러가서 보고는 너무 많이 커서 저도 남편도 깜짝 놀랐습니다.
 
선배네는 우리 도담일 보고
우리 애도 이럴 때가 있었나 싶다며 신기해 했습니다.
 
둘이 나란히 눞혀 놓으니 왜 그렇게 다른지...
 
선배네 아이는 하얗고 뽀얀 피부에 살이 통통하게 올라서 덩치도 제법 큽니다.
6개월이면 평균 몸무게가 8.5kg 인데 10kg 가까이 된다고 하네요.
 
거기 비해 우리 도담인 까무잡잡한 피부에...
(평소엔 까맣다고 생각을 안했는데 선배네 아이 옆에 있으니 정말 까맣더군요 ㅎ)
체격도 너무 외소해 보였습니다.
(좀 과장해서 선배네 아이가 도담이의 두배는 되는 것 같았답니다.)
 
"오빠... 우리 도담이 너무 작은 것 같지? 저렇게 통통해야 키도 쑥~ 큰다는데... 너무 약해 보여서 걱정되네."
 
"그러게 잘 좀 챙겨 먹으라니까. 엄마가 영양가 있는 걸 많이 먹어야 모유도 좋아져서 아이가 잘 크지~"
 
"혼자 애보다 보면 그게 잘 안되 ㅜ.ㅜ;; 그래도 우리 도담이 건강한 거지?"
 
"그럼~ 당연하지! 걱정 하지마^^"
 
그날 집에 돌아와서도 계속 맘에 걸려서 얼른 아이 몸무게를 체크 했습니다.
7kg... 여기서 기저귀랑 옷 무게 빼면 6.8kg 정도...
더도 덜도 아니고 딱 평균 몸무게 였습니다.
 

 
출산용품 사고 사은품으로 받은 방수요^^
아이 키를 잴 수 있게 눈금 표시가 되어있어요~
 

 
키 재려고 눞혀 놓고 사진을 찍는데 꼼짝 않고 가만히 있는 도담이^^
엄마가 저 키 재는 줄 알았을까요?
 

 
키는 64cm 정도... 역시 평균을 벗어나지 않습니다.
 
다른 아이와 비교하는 건 좋지 않은 걸 알지만
우리 아이가 좀 더 튼튼하고 건강하길 바라는 마음에
저도 모르게 비교가 되고 걱정이 되었답니다.
 
그 날 이후 지금도 매일 몸무게를 체크하고 있는데요
조금씩 늘어 나는게 보입니다.
 
나중에 우리 도담이도 6개월이 되면 선배네 아이 만큼은 아니더라도
더 단단해지고 튼튼한 모습이겠지요!?

728x90
Posted by 연한수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