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박양의 일상 스케치북

 

지난 겨울이었던 것 같다.

시댁 식구들과 어느 식당에서 저녁을 먹었는데

이곳에선 작고 귀여운 스텐 그릇을 물컵으로 사용하고 있었다.

우리 도담이 그 그릇이 너무 맘에 들었던지

자기 앞에 두어개 가져다 놓고는 만지작거렸다.

" 이거 너무 귀엽다. "

그 말 한마디만으로 얼마나 갖고 싶은 맘이 굴뚝같은지 알 수 있었다.

그런 도담이 모습을 지켜보던 도련님이 직원에게 슬쩍 물었다.

" 저... 이 그릇 하나만 파시면 안되요? "

자기는 직원이라서 안된다고... 직원도 당황해 하는 듯 했다.

사실은 나도 당황했으니까.

식당에서 그릇을 사겠다는 사람이 또 있을까?

어쨌든 직원의 말에 도담이는 실망한 듯 울먹였고

그런 도담이를 달래준 건 어머님이었다.

할머니 집에 가면 같은 거 있다고 찾아주겠다고 하신거다.

 

그 날 도담이에게는

식당에서 본 것 보다 더 작고 귀여운 그릇이 두 개나 생겼다.

어머님은 도담이가 주방용품에 관심을 덜 가졌음 하시지만

그릇을 받고 좋아하는 손자의 모습을

또 흐뭇하게 바라보실 수 밖에... ^^;;

 

 

 

 

 


Posted by 연한수박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